커피야 부탁해 용준형(사진= 비엠컬쳐스, 콘텐츠풀)

커피야 부탁해 용준형(사진= 비엠컬쳐스, 콘텐츠풀)


‘커피야, 부탁해’ 용준형과 채서진 사이에 미묘한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오늘(16일) 방송될 채널A 주말특별기획 ‘커피야, 부탁해’ 7회에선 용준형(임현우 역)과 채서진(오고운 역)이 손을 맞잡는 풋풋한 순간이 펼쳐진다. 특히 손을 잡게 된 데에는 범상치 않은 사연이 숨어 있다고 해 더욱 관심이 쏠린다.

어제 방송된 ‘커피야, 부탁해’ 6회는 두 사람의 첫 키스로 엔딩을 맞아 시청자의 심장 박동을 급상승시켰다. 이후 오늘 방송을 손꼽아 기다린 이들을 또 한 번 두근거리게 만들 장면이 공개되며 그 기대를 고스란히 이어가게끔 하고 있다.

임현우(용준형 분)와 오고운(채서진 분)이 손깍지를 낀 순간은 해맑은 표정으로 바라보는 그녀와 그의 시선이 맞물리며 미묘한 분위기가 감지된다. 마주잡은 손을 물끄러미 보며 의식하는 임현우에게선 왠지 모를 긴장감도 함께 느껴지는 것.

어제는 첫 입맞춤을 나누고 오늘은 손을 잡게 되면서 두 사람 사이에 전과 달라진 변화를 지켜보는 것이 포인트가 될 예정이다.

이렇듯 임현우는 아끼는 어시스턴트 이슬비 대신 그 자리에 들어온 오고운과 갖가지 사건을 겪으며 어느덧 조금씩 그녀를 신경 쓰고 있다. 사실 그녀들(?)은 동일한 한 사람이지만 이를 꿈에도 알 리 없는 그와 오고운의 모습으로 점차 짝사랑 성공에 한 발짝씩 가까워지고 있는 이슬비의 관계는 지켜보는 이들의 마음을 간질이는 중이다.

‘커피야, 부탁해’의 제작진은 “두 사람이 오늘 손을 잡게 되는 과정과 이유가 재미나게 펼쳐질 것이다. 입맞춤 이후 이들이 겪는 미세한 감정 변화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당부를 전했다.

용준형과 채서진의 다정한 손깍지와 풋풋한 케미의 비밀은 오늘(16일) 저녁 7시 40분, 채널A 주말특별기획 ‘커피야, 부탁해’ 7회에서 만날 수 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