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사진=방송 영상 캡처)

하나뿐인 내편 (사진=방송 영상 캡처)


'하나뿐인 내편' 유이가 진실을 깨닫고 눈물을 흘렸다.

오늘(15일)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 김도란(유이)은 마침내 강수일(최수종)이 자신의 친아버지라는 사실을 알게됐다.

이날 금옥(이용이)을 통해 진실을 알게 된 김도란은 왜 강수일이 그동안 사실을 숨겼는지, 왜 자신을 버렸었는지 궁금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도란이 모든 걸 알게 됐다는 사실을 확인한 강수일은 금옥에게 "왜 말했냐. 그러면 어떡하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금옥은 "내일 위암 수술하는데, 죽기라도 하면 후회할까 봐 말했다"며 답했지만, 강수일은 "그래도 이건 아니다. 도란이 생각하면 절대로 말했으면 안 된다. 우리 도란이 불행해진다"며 답답한 심정을 토해냈다.

강수일은 자신의 짐을 정리한 후 더 이상 김도란을 만나지 않기 위해 떠나려했다. 하지만 이를 눈치챈 김도란은 "강기사님. 그만요. 아버지. 그만요. 아빠"라며 "제발 가지 마세요. 아빠"라며 강수일을 따라갔다.

강수일은 "아빠라니요. 제발 그러지 마세요"라며 지나치려 했지만 김도란은 "아무것도 묻지 않겠다. 원망도 하지 않겠다. 그러니까 제발 가지 말아라"고 눈물을 흘리며 붙잡았다.

한편 ‘하나뿐인 내편’은 주말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