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홍현희 시어머니 "결혼 소식 듣고, 아들 제이쓴 정신나간 X이라 생각"

신혼부부 홍현희, 제이쓴의 시월드 방문기가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4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 홍현희는 결혼 후 처음으로 시댁에 방문했다. 홍현희와 제이쓴은 방송을 통해 처음 만나 열애 끝에 지난 10월 결혼했다.

홍현희와 제이쓴 부부는 '시부모 사랑 받기 대작전’을 완벽 성공해내면서, 박수를 끌어냈다.

홍현희는 ‘센스 만렙 약 종합세트’를 선물했고, 진심을 다한 따뜻한 말들과 솔직한 매력으로 시부모님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리고 며느리를 위해 혼신의 정성을 쏟은 밥상이 차려진 후 시부모님의 자연스러운 속마음 토크가 이어졌다.

홍현희 시어머니는 "결혼 소식을 듣고 인터넷에서 사진을 검색했는데, 아들이 정신 나간 놈이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무대 위 진한 분장을 한 홍현의의 모습을 봤던 것.

홍현희는 "제 이름 검색을 하면 오랑캐, 드레스 등 분장 모습이 나온다"면서 "어떤 사진이 제일 충격적이었냐"고 물었다.

시아버지는 빨간 드레스 입은 모습을 꼽았고, "그땐 창피했다"고 속내를 고백했다.

홍현희는 시부모님으로부터 ‘화면보다 훨씬 실물이 나은 며느리’, ‘성격 안 좋은 아들 품어줄 아내’라는 칭찬을 받고 행복에 사로잡혔다.

시어머니는 "처음 봤을 때 너무 괜찮다고 생각했고, 둘이 잘 어울렸다. 까칠한 아들 성격 네가 다 받아줄 것 같았다"고 첫 인상을 털어놨다.

더욱이 결혼식 날 주마등처럼 스쳐가는 과거로 눈물을 흘린 어머니의 속마음이 공개돼 홍현희와 제이쓴 뿐 아니라 패널들의 눈시울까지 붉히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분은 시청률 5.8%(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종편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석권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