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자/사진=한경DB

이영자/사진=한경DB

이영자가 가족 사기 논란, 일명 '빚투'에 휘말렸다.

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영자 가족에게 사기를 당했다"는 글이 게재됐다.

청원글 작성자는 "1996년부터 300평 규모의 큰 슈퍼마넷을 운영했고, 이영자 오빠와 아버지가 1997년 찾아와 '내가 이영자 오빠인데, 야채 코너를 운영하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실제로 이영자를 데리고 찾아오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영자만 보고 야채과일 코너를 맡겼고, 이영자와 그의 지인들(홍진경, 정선희)이 와서 홍보를 해주며 신뢰를 쌓던 중, 이영자 오빠가 저에게 가계 수표를 부탁했고, 1억 원의 가계 수표를 빌려간 후 도주했다"고 적었다.

이어 작성자는 "운영하는 슈퍼는 물론, 당시 살던 아파트와 빌라도 경매로 넘어갔다"며 "이영자 오빠가 '재산이 없으니 3000만 원을 받고 고소를 취하하라'는 협박에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다"고 청원글 작성 이유를 밝혔다.

이에 이영자 소속사 IOK컴퍼니 TN엔터사업부 측은 "사건 당사자인 이영자씨 오빠에게 사실 여부를 확인한 결과 오빠의 답변으로 이영자씨는 전혀 관여된 바가 없으며, 합의를 통해 이미 해결된 사안임을 확인했다"는 입장을 전했다.

또 "당사자들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처음 제보를 받았던 분을 통해 이영자씨 오빠의 주소와 연락처를 상대방에 모두 전달했다"며 "허나 제보자는 사건 당사자와 직접 연락할 수 있도록 모든 정보를 제공해드렸음에도 국민청원을 통해 해당 사건을 공론화했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는 이영자씨와 함께 해당 사안이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살피며, 더 이상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도의적인 책임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