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 /사진=하이컷 제공

박서준 /사진=하이컷 제공

배우 박서준이 방탄소년단 뷔, 배우 박형식, 최우식 등 절친 동생들에 대해 언급했다.

최근 하이컷과 화보 촬영을 진행한 박서준은 뷔, 박형식, 최우식에 대한 질문에 "그 친구들과 만날 때 내가 형이라는 자각을 하지 않는다"며 "동생들이 나에게 존대만 할 뿐이지 사실 친구처럼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박서준은 뷔, 박형식과 드라마 '화랑'에서 최우식과는 '쌈, 마이웨이'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그는 "아무래도 최근 작품들에서 주로 형들보단 동생들하고 함께 하다 보니까 자연스럽게 인연도 그렇게 된 것 같다"고 친해진 이유를 밝혔다.
박서준 /사진=하이컷 제공

박서준 /사진=하이컷 제공

차기작 ‘사자’로 오컬트 장르에 도전하게 된 것에 대해 "장르로 따지면 그렇게 느낄 수도 있는데, 이야기 자체만 놓고 보면 어쨌든 따뜻한 영화가 될 것 같다. ‘사자’는 초고부터 일단 재미가 있을 것 같았다. 전부터 도전해보고 싶었던 스타일이기도 했다"고 포부를 전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만화 같은 대사와 설정을 자연스럽게 소화할 수 있었던 비결에 대해서도 밝혔다.

그는 "제일 어려웠던 것 같다. 원작을 본 사람들의 기대치도 있고 원작의 톤을 고수하면서 새로운 걸 보여준다는 게 굉장히 부담스러운 일이었다. 이영준 캐릭터 특유의 말투를 만들어내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고민을 전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이런 캐릭터를 또 언제 해볼 수 있을까? 지금 내 나이가 딱 좋은 시기인 거 아닐까?' 싶었다"며 "앞으로 더 많은 웹툰 원작 작품들이 나올 텐데 그럼 분명히 이영준 같은 캐릭터도 많겠지라고 생각했고, 시청자들이 이런 캐릭터에 익숙해지기 전에 내가 먼저 해야 그만큼 신선할 거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박서준 /사진=하이컷 제공

박서준 /사진=하이컷 제공

박서준의 화보는 11월 29일 발간하는 '하이컷' 231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