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딸의 남자들4’ 안정훈 둘째 딸, 당돌한 매력 발산하다

[연예팀] 배우 안정훈의 둘째 딸 서연 양이 ‘내 딸의 남자들4’에 출연한다.

11월25일 방송되는 E채널 ‘내 딸의 남자들4’에 목소리 출연만으로도 강렬한 존재감을 과시했던 수빈의 동생, 15살 안서연 양이 출연한다.

서연의 등장에 MC들은 너무 예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특히 송기윤은 “안정훈의 어렸을 때의 모습과 똑같다”며 놀라워한다.

‘내 딸의 남자들4’ 애청자라고 밝힌 서연은 수빈의 지난 데이트에 대해 꼬치꼬치 물어보며, 소개팅남 태환과의 관계에 대해 질문한다. 이에 수빈은 “꼬맹이는 몰라도 돼”라며 동생의 호기심을 잠재웠다고. 또한 서연은 지난 방송에서 수빈에 의해 강제로 연애 중임을 밝히게 되는데, 또 한 번의 불상사를 막기 위해 각자의 연애사는 무덤까지 가져갈 비밀이라며 언니에게 연애함구령을 내려 스튜디오를 폭소케 한다.

그런가 하면 서연은 수빈의 소개팅남 태환의 깜짝 등장에 당황한 것도 잠시, “언니 좋아해요 ” 등 수빈이 직접 묻기 곤란한 질문들을 대신하며 당돌한 매력을 뽐낸다. 또한 언니를 폭풍 칭찬하고, 과거를 아름답게 포장하는 등 ‘연애조력자’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고. 이를 지켜보던 MC소진은 “내공이 보통이 아닌 것 같다”며 서연의 거침없는 입담에 놀라워했다는 후문.

한편,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든 수빈의 동생 서연의 입담은 금일(25일) 오후 9시 방송되는 E채널 ‘내 딸의 남자들4’에서 공개된다.(사진제공: 티캐스트)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