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수빈. 사진제공=오리진엔터테인먼트

배수빈. 사진제공=오리진엔터테인먼트

배수빈. 사진제공=오리진엔터테인먼트

배우 배수빈이 지난 24일 방송된 MBC 드라마 ‘신과의 약속’로 돌아왔다.

‘신과의 약속’에서 배수빈은 엘리트 건축가이자 용서받지 못할 잘못으로 천형을 안고 살아가는 남자 김재욱 역으로 등장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서지영(한채영)과 행복한 결혼 생활을 보내고 있던 김재욱이 우나경(오윤아)과의 잘못된 만남으로 후회로 얼룩진 삶을 살게 됐다. 나경과 재혼을 하게 된 재욱. 그러나 재욱은 시간이 흐른 후 우연히 다시 만난 지영과 자신의 아이인 현우를 멀리서 바라볼 수밖에 없는 상황과, 현우가 아프다는 이야기에도 아무것도 해줄 수 없는 현실을 연이어 맞닥뜨리며 괴로워했다.

재욱은 급성 백혈병에 걸리게된 현우에게 아무 것도 해주지 못해 괴로움의 눈물을 흘리고, 이후 장난감을 급하게 사들고 지영의 현재 남편인 송민호(이천희)에게 떨리는 목소리로 전해줄 것을 부탁했다.

배수빈은 그간 드라마 ‘주몽”49일”비밀”최고의 결혼’ 등에 출연했다.

‘신과의 약속’은 매주 토요일 밤 9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