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25일 방영된 tvN 드라마 ‘나인룸’ 방송화면 캡처.

25일 방영된 tvN 드라마 ‘나인룸’ 방송화면 캡처.

25일 방영된 tvN 드라마 ‘나인룸’ 방송화면 캡처.

25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나인룸’에서 김희선과 김영광이 차례로 이경영 일당에게 납치됐다.

을지해이(김희선)는 기산(이경영)을 상대로 한 재심을 힘겹게 싸워 이기고 있는 상태였다.

상황이 자신에게 불리하게 돌아가자 기산은 기유진(김영광)과 자신의 아들의 몸을 바꾸고 을지해이도 처리하려했다. 이에 직원들을 시켜 둘을 납치하게 했다.

기산은 기유진의 몸을 기다리며 “드디어 내 아들이 고통에서 벗어나겠구나. 을지해이가 더이상 법정에서 떠드는 일이 없었으면 해”라고 말했다.

상황을 알아차린 을지해이는 오형사(오대환)에게 전화해 기유진이 위험하다고 알렸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