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민정

'미우새' 이민정

배우 이민정이 아들의 아빠 이병헌 자랑을 전했다.

이민정은 2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아들이 얼굴 위쪽은 이민정을 닮고 전체적인 것은 아빠 이병헌을 닮았다"고 말했다.

이어 "슬슬 뭔가를 느끼기 시작했다. 아빠 이름을 이야기하면 사람들이 다 안다는 걸 알더라. 밖에 나가서 '아빠가 누군지 잘생겼다'고 하면 '우리 아빠? 유진 초이'라고 답했다.

이에 신동엽은 "아들 돌잔치도 갔었다. 어린 아이가 비현실적으로 잘생겼더라. 신기하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배우 이병헌·이민정 부부 득남(사진=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배우 이병헌·이민정 부부 득남(사진=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이민정은 이병헌의 이벤트에 대해 "프로포즈 할 때 극장에서 영화보고 했는데 '끝나고 쪼르르 화장실 가지마'를 여러번 말해서 눈치 900단인 내가 금방 알아챘다. 계속 얘기해서 너무 티가 났다"고 회상했다.

이병헌이 애정표현을 자주 하느냐는 질문에는 "친정아버지가 무뚝뚝한 스타일이라 애정표현을 많이 안하셨다. 아이 낳으면 애정표현 많이 해야지 싶었는데 그러다보니 아이가 ''엄마가 아빠한테 뽀뽀해', '아빠가 엄마한테 뽀뽀해'라고 시켜서 애정표현 많이 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