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신우.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신우.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신우.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그룹 B1A4(신우, 산들, 공찬)의 멤버 신우가 25일 “SBS 주말드라마 ‘미스 마:복수의 여신’에서 배순경으로 살 수 있어 행복했습니다”라고 밝혔다.

신우는 소속사 WM엔터테인트를 통해 “무더운 여름 시작한 촬영이 겨울이 다 되어 끝났습니다. 4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배순경으로 살 수 있어서 행복했습니다. 존경하고 좋아하는 선배님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진심으로 영광이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가수의 모습이 아닌 새롭게 연기에 도전하는 모습을 팬 여러분들에게 보여드릴 수 있다는 것이 무척 설레었고, 한편으로는 걱정도 됐습니다. 하지만 감독님을 비롯한 많은 선배님들께서 챙겨주신 덕분에 잘 마무리 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미스 마’를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앞으로 B1A4도 신우도 많이 사랑해주시길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신우가 맡은 배순경은 경찰로서의 사명감은 없지만 서은지(고성희)의 등장 이후로 그의 마음을 얻기 위해 어느새 민중의 지팡이 노릇을 하기 시작하는 인물이다.

신우가 속한 B1A4는 개별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