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더 팬’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더 팬’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더 팬’ 방송 화면 캡처

박소현이 SBS 예능 ‘더 팬’에서 방탄소년단 커버 영상에서 ‘보기만 했던’ 소년 임지민을 예비스타로 추천했다.

‘더 팬’이 24일 오후 처음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팬 마스터 보아, 유희열, 이상민, 김이나가 등장했다. ‘더 팬’은 스타가 먼저 알아본 예비스타들의 ‘팬덤 서바이벌’로, 국민들이 루키들의 스타성을 평가하고 우승자를 결정하는 신개념 음악 예능이다.

박소현은 지민을 소개하며 “제2의 차세대 큐티돌이 될 것”이라며 “매일밤 커버 영상 등 못 본 영상을 본다. 여러 영상을 보다가 발견한 친구”라고 소개했다. 이어 “전혀 (만난 적 없다). 오늘 처음으로 무대를 통해 만나보게 되는 것”이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박소현은 “2년 전 BTS ‘피 땀 눈물’이 나왔을 때 전 세계에서 올라오는 커버영상을 보다가 지역 작은 축제의 중학생 커버 무대 영상을 봤다. 너무 잘했던 기억이 나서 추천했다”고 설명했다.

박소현은 “‘피 땀 눈물’의 도입부에서 지민 씨의 킬링 파트를 중학생 친구가 인상적으로 소화했다. 댓글을 봤더니 그 친구 이름도 지민이어서 더 기억을 오래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유희열은 “당시 영상을 보여달라”고 요청했다. 팬 마스터 4인방은 “잘 한다”며 놀라워했다. 보아는 “저 나이에 저렇게 손 끝이 살아있을 수 없다. 자기가 추는 춤이 뭔지 정확하게 알고, 어떻게 전달해야 보는 사람이 빠지는 지를 정확히 알고 있다”고 칭찬했다.

‘더 팬’ 제작진은 방탄소년단 지민에게도 2년 전 커버 무대 영상을 보여줬다. 지민은 “중학생한테 나올 수 있는 필이 아니다”며 “저보다 잘한다”고 감탄했다.

유희열이 “추천한 지민 군의 노래를 들어봤냐”고 묻자 박소현은 “남자들은 크면서 목소리도 바뀌지 않냐. 오늘 목소리도 처음 듣는다. 팬의 입장에서 이 친구가 어떻게 성장했나, 근황이 어떤가 궁금하다”고 말했다.

무대를 감상한 보아는 “정지훈 오빠의 데뷔 무대를 본 느낌”이라며 “춤선도 너무 예쁘고 박력 있게 추면서도 표정으로 말을 한다”고 극찬했다. 임지민 군은 “(가수 데뷔를 위해) 연습하고 있다”고 근황을 밝혔다. 또한 “방송 출연은 오늘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팬 마스터 4인방은 “어떻게 저렇게 잘하냐”며 연신 감탄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