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더 팬’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더 팬’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더 팬’ 방송 화면 캡처

래퍼 쌈디가 SBS 예능 ‘더 팬’에서 같은 소속사의 실력파 보컬리스트 엘로를 추천했다.

‘더 팬’이 24일 오후 처음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팬 마스터 보아, 유희열, 이상민, 김이나가 등장했다. ‘더 팬’은 스타가 먼저 알아본 예비스타들의 ‘팬덤 서바이벌’로, 국민들이 루키들의 스타성을 평가하고 우승자를 결정하는 신개념 음악 예능이다.

쌈디는 “제가 아는 보컬 중에 제일 아끼는 보컬리스트”라고 소개했다. 이어 “누구도 흉내낼 수, 누구도 닮지 않은 독보적인 남자 보컬리스트”라고 자신했다.

음원을 발매했냐는 물음에 “내긴 냈는데 잘 모르신다”고 답했다. 어떻게 알게됐냐고 묻자 “아메바컬쳐에 있을 때 ‘비비드 크루’라는 떠오르는 크루가 있었다”고 말했다. 비비드 크루에는 자이언티, 크러쉬, 로꼬, 그레이가 소속돼 활동했다. 유희열이 “엄청난 스타들”이라고 놀라자 쌈디는 “이 친구만 엄청나지 않다”고 팩트 폭격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저도 이해가 안돼서 추천을 해드리고 싶다. 아깝다. 저만 듣기 너무 아깝다”고 말했다.

음색에 대해서는 “섹시하다. 깨끗하면서도 담백해서 질리지 않다”고 말했다. 또한 “이 친구의 목소리는 보호를 받고 싶어진다. 따뜻한 목소리가 매력적이라서 여자의 감정으로 들으면 설렐 거 같아서 이 친구 노래를 들으면 여자가 되고 싶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쌈디가 추천한 예비스타는 엘로(ELO) 오민택이었다. 엘로의 ‘오사카’는 워너원 강다니엘도 즐겨듣는 곡. 김이나와 유희열은 ‘엘로’라는 말만 듣고도 감탄하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쌈디는 “되게 세심하고 저와 비슷한 슬픈 공통점을 갖고 있다. 저는 어렸을 때 왼쪽 눈을 다쳐서 망막이 손상됐는데, 이 친구는 왼쪽 귀를 다쳐서 한쪽 귀로만 음악을 듣고 작업을 하니까 최대한 집중하지 않겠나. 사운드적으로도 신경 쓴 느낌이 많이 든다. 들으면 들을수록 새로움이 발견된다”고 칭찬했다.

유희열은 “AOMG 식구들은 거의 다 아는데 모르겠다”고 어리둥절했다. 쌈디도 “AOMG 다른 분들은 다 잘되고 있는데 이 친구만 그렇다”고 말했다.

엘로의 그루브 넘치는 무대를 본 쌈디는 “유일하게 AOMG에서 앨범이 나오길 기다리는 친구”라며 “아픈 손가락”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떨렸던 마음을 “제 심장이 클럽 일렉존에 있는 느낌이었다”며 “회사 입장에서 무대를 평가한다면 좀 아쉽긴 했지만 앞으로 더 잘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하지만 엘로는 188표를 받으며 탈락후보가 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