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더 팬’ 박소현/사진제공=SBS

‘더 팬’ 박소현/사진제공=SBS

‘더 팬’ 박소현/사진제공=SBS

SBS 새 음악 예능 ‘더 팬(THE FAN)’에서 ‘아이돌 감별사’ 박소현이 강력 추천하는 예비스타가 공개된다.

‘더 팬’은 스타가 먼저 알아본 예비스타들의 ’팬덤 서바이벌‘. 국민들이 직접 그들의 스타성을 평가하고 우승자를 결정하는 신개념 음악 예능이다.

24일 첫 방송에는 아이돌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관찰력으로 ‘아이돌 감별사’ ‘아이돌 대모’ ‘아이돌 덕후’ 등으로 불리는 박소현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더 팬’ 녹화에 참여한 박소현은 자신이 추천하는 예비스타에 대해 “차세대 큐티 섹시돌”이라며 “2년 전 우연히 이 분의 영상을 본 후, 눈여겨보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분을 영상에서만 봤지, 실제로 보는 건 오늘이 처음”이라고 덧붙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아이돌의 흥망성쇠를 모두 알고 있는 ‘연예계 대표 아이돌 감별사’ 박소현의 보증에 유희열, 보아 등 ‘팬 마스터’ 4인방은 술렁였다. 실제로 예비스타는 이를 증명하듯 놀라운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대형 스타’ 탄생을 예고했다.

박소현이 추천한 예비스타는 앞서 공개된 ‘더 팬’ 스페셜 티저에서 방탄소년단 지민도 반했던 인물. 지민은 예비스타의 ‘피, 땀, 눈물’ 커버댄스 영상을 보고 “나도 이렇게 하지 못했다”며 놀라워했다. ‘아이돌 감별사’와 ‘글로벌 아이돌’이 추천하는 예비 스타가 누구일지 기대감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박소현, 방탄소년단 지민을 팬으로 만든 예비스타의 정체는 오늘(24일) 오후 6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