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그룹 NCT 127/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NCT 127/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NCT 127/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정규 1집 리패키지 ‘NCT #127 Regulate’(엔시티 #127 레귤레이트)로 컴백한 NCT 127이 해외에서도 관심을 얻고 있다.

미국 음악 전문 케이블 MTV는 23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K팝 그룹 NCT 127이 신곡 ‘Simon Says’(사이먼 세이즈)로 모든 공식을 깨트리다(K-POP GROUP NCT 127 BREAK ALL THE RULES WITH LATEST SINGLE ‘SIMON SAYS’)’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하고 NCT 127의 컴백을 집중 조명했다.

MTV는 “NCT 127은 기존의 팀들과 다르다. 2016년 ‘소방차’로 데뷔 후 K팝 신에서 가장 유니크하고 자신감 넘치는 곡들을 선보여 온 이들은 최근 발표한 신곡 ‘Simon Says’로 주문을 거는 듯한 트랩 분위기의 NCT 데뷔곡 ‘일곱 번째 감각’을 연상케 하는 음악을 들려준다”며 NCT 127의 음악적 행보와 색깔에 주목했다.

타이틀곡 ‘Simon Says’에 대해 “무거운 베이스 비트, 다층적인 구성의 프로덕션, 카리스마 넘치는 스웨그 등 NCT 127의 음악적 특징을 모두 가지고 있고, 시선을 사로잡는 비주얼과 복잡하면서도 정교한 구성의 안무는 위협적인 카리스마를 느낄 수 있다”고 자세히 소개했다. 또한 “NCT 127은 이 곡으로 자신들을 개성의 힘을 가진 독창적인 아티스트이자 엔터테이너로서 세팅했다”고 호했다.

미국 빌보드, 뷰티 및 패션 매거진 하입베이도 홈페이지를 통해 NCT 127의 컴백을 다루며 신곡 ‘Simon Says’ 발표 소식을 전했다.

NCT 127은 오는 25일 ‘인기가요’에 출연해 신곡 ‘Simon Says’의 무대를 선사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