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음악의 신’ 고마워”-임창정 “돈 얘기 안 해서 고마워”

[연예팀] 이상민, 임창정이 20년 지기 대화를 뽐낸다.

지난 MBC에브리원 ’할 말 있어, 오늘’ 방송에서 이상민은 인간 화환으로 변신해 임창정 가게 오픈 행사를 축하했던 바 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상민은 본격적으로 임창정과 묵은 이야기를 꺼냈다. 먼저 이상민은 임창정에게 “2012년 연예계 재기작(Mnet ‘음악의 신’)에서 전화 한 통으로 출연을 OK 해줘서 고마웠다”고 운을 띄었다. 이에 임창정은 “상민아 나는 네가 나한테 돈을 안 빌려서 고마워”라고 해 훈훈할 뻔한 현장을 웃음으로 초토화시켰다.

또한, 이상민은 네 아들의 아빠인 임창정에게 19금 고민을 토로했다. 그는 채리나에게 “남자도 정자를 냉동시킬 수 있대”란 얘기를 들었다며 진심으로 정자 냉동을 고민 중이라고 얘기했다. 이에 임창정은 “그건 결혼해서 확인하는 거야”라고 사이다 발언을 전해 지켜보는 MC들의 막힌 속을 뻥 뚫어주기도.

한편, 이상민은 연기가 하고 싶다는 고백을 하며 즉석에서 채권자로 변신해 베테랑 연기자 임창정과 함께 상황극을 선보였다. 예상과 달리 절제된 연기 내공을 펼쳐 MC들까지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상민과 임창정이 전하는 토크 현장은 11월24일 토요일 오후 7시 50분 MBC에브리원 ‘할 말 있어, 오늘’에서 확인할 수 있다.(사진제공: MBC플러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