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운 우리 새끼’ 임원희, 정석용/사진제공=SBS

‘미운 우리 새끼’ 임원희, 정석용/사진제공=SBS

‘미운 우리 새끼’ 임원희, 정석용/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임원희와 정석용의 연애 흑역사가 밝혀진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짠한 돌싱 임원희의 웃픈(?) 연애사가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임원희는 외삼촌 텃밭 농사를 도우러 절친 정석용과 함께 ‘임실’을 찾았다. 농사 일을 모두 마친 두 사람은 읍내로 나가 자연스럽게 이야기 꽃을 피웠다. 역대급 짠내 케미(?)를 뽐냈던 49세 동갑내기 돌싱남 임원희와 노총각 정석용의 이야기 주제는 ‘연애사’였다.

임원희는 사무치는 외로움과 그리움을 참지 못하고 좋아하는 여자에게 ‘취중고백(?)’ 을 시도한 사연을 털어놨다. 녹화장에서는 이를 듣고 모두가 질색했지만, 정석용은 ‘유유짠종’ 절친답게 폭풍 공감을 표현했다. 정석용은 한술 더 뜬 ‘경험담’까지 털어놓아 역대급 짠내 배틀이 펼쳐졌다.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은 ‘짝사랑’ 의 정의를 두고도 진지한 토론을 벌여 큰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동병짠련’을 느끼던 것도 잠시, 서로 솔로일 수밖에 없는 이유에 대한 갑론을박을 펼치기 시작했다. 임원희는 정석용의 촌철살인 ‘돌직구’에 크게 한 방을 먹고 충격을 받았다.

짠하지만 진솔한 케미가 물씬 풍기는 두 ‘짠내 절친’의 흙빛(?) 연애사는 오는 25일 오후 9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