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송민호 솔로앨범 다이렉트 메시지 3차 티저/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송민호 솔로앨범 다이렉트 메시지 3차 티저/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송민호 솔로앨범 다이렉트 메시지 3차 티저/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위너 송민호가 첫 솔로 정규 앨범 발매를 이틀 앞두고 ‘다이렉트 메시지’ 마지막 티저를 공개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24일 오전 10시 공식 블로그를 통해 송민호의 앨범에 관한 이야기를 직접 들어볼 수 있는 다이렉트 메시지 3차 티저 영상을 게재했다.

1분 가량의 영상에는 배경음악으로 타이틀곡 ‘아낙네’가 일부 공개됐다. ‘그리워서 애만 태우는…’이란 구성진 가락의 ‘소양강 처녀’가 나지막이 흘러나오며 귓가를 사로잡고 있다.

송민호는 타이틀곡 ‘아낙네’의 장르를 묻는 질문에 “저희끼리 작업할 때는 ‘뽕힙합’이라고 했다. 들어보시면 아시겠지만 힙합!”이라고 자신있게 소개했다. 또한 “신선할 것 같다”고 말하며 “송민호를 생각했을 때.. 허를 찌르는 것 같다”고 답해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마지막으로 송민호는 “기대하셔도 좋을 앨범이다. 잘 들어보시고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재미있게 즐겨달라”면서 손으로 브이를 그리며 인사했다.

송민호가 데뷔 후 처음 선보이는 솔로 정규 앨범 ‘XX’는 의미에 대해 제한을 두지 않고 정답이 없으며, 다양하게 해석됐으면 좋겠다는 송민호의 숨은 의도가 담겼다. 이번 앨범에서 주목할 점은 송민호가 12곡 중 단 한 곡도 빠짐 없이 전곡의 작사, 작곡에 이름을 올리며 프로듀싱했다는 것. 그가 앞으로 보여줄 무한한 음악적 역량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송민호는 두 달 간 잠자는 시간을 제외하고는 개인 작업실에서 음악 작업에만 몰두하며 이번 앨범을 위해 열의를 불태웠다. 송민호는 음악은 물론이고, 뮤직비디오 콘셉트부터 앨범 패키징, 프로모션 방향까지 전반적인 제작 과정에 참여하며 자신의 모든 것을 오롯이 담아냈다.

타이틀곡 ‘아낙네’는 70년대 인기곡 ‘소양강 처녀’를 샘플링해 힙합과 옛 가요를 트렌디하게 접목시켰다. 친숙한 멜로디 속 리듬의 변주가 신선하며, 중독성 있는 훅의 멜로디와 가사가 인상적이다.

송민호의 첫 솔로 정규 앨범 ‘XX’는 오는 26일 발매되며, 다이렉트 메시지 완편도 같은 날 오전 브이라이브를 통해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