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주혁(사진=YG엔터테인먼트)

남주혁(사진=YG엔터테인먼트)


남주혁이 청춘 배우로서 방점을 찍었다.

남주혁은 지난 23일 밤 열린 제39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영화 '안시성'으로 신인남우상을 받았다. 올해 벌써 4번째 수상이다.

그는 아시아스타어워즈, 더서울어워즈, 영화평론가협회상에 이어 또 한 번 생애 단 한 번밖에 받을 수 없는 '신인상'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10월까지 개봉한 한국영화 속 신인 배우들 가운데, 가장 독보적이고 눈에 띄는 활약을 한 영화계 신성이라는 사실이 또 한 번 증명된 것.

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 '역도요정 김복주' '달의 연인-보보경심려' '후아유-학교 2015' 등 다수 작품에 출연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남주혁은 '안시성'이 스크린 데뷔작이다.

고구려 학도병 수장 사물 역을 맡아 화려한 액션은 물론, 카리스마 넘치는 목소리와 강렬한 눈빛, 변화무쌍한 인물의 감정 등을 섬세하게 표현해 호평받았다. 미완의 사물이 성장하는 모습을 잘 연기해 낸 남주혁은 20대 새로운 얼굴의 영화배우로서 몫을 충분히 해냈다.

남주혁은 트로피를 받은 뒤 "좋은 선배들과 스태프들에게 폐 끼치지 말고 주어진 역할을 다해야겠다고 다짐했는데 이렇게 좋은 상을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신인상을 받은 만큼 항상 고민하고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 계획하고 꿈꿨던 일들, 노력했던 일들이 이렇게 좋은 상으로 보답받게 돼 기쁘고 영광스럽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