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추리’ 방송 화면/사진제공=SBS

‘미추리’ 방송 화면/사진제공=SBS

‘미추리’ 방송 화면/사진제공=SBS

SBS ‘미추리 8-1000’(이하 ‘미추리’)이 화제성과 시청률을 동시에 잡았다.

지난 23일 방송된 ‘미추리’는 1000만 원을 향한 멤버들의 치열한 추리 싸움이 펼쳐졌다. 멤버들은 힌트 도구 획득을 위해 팀을 나눠 게임을 펼쳤고, 그 결과 배우 임수향이 가장 많은 힌트를 얻어냈다.

임수향은 힌트 개수가 가장 많은데도 쉽게 힌트를 조합해내지 못했다. 마을과 집을 수색하며 고군분투한 양세형, 장도연 등 다른 멤버들도 마찬가지였다. 1000만 원의 행방이 묘연해진 가운데, 다음날 MC 유재석은 “1000만 원의 행방을 찾은 분이 있다”는 뜻밖의 발언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유재석은 “그 분에게 두 가지 선택지를 드렸다. 하나는 다음주 녹화까지 이월해 2000만 원을 받는 법. 1000만 원을 찾은 사람이 다시 숨기고 다른 사람이 못 찾을 경우 2000만 원을 갖는 거다. 아니면 지금 종료하고 1000만 원을 받아가는 거다. 단, 모든 멤버들이 1000만 원을 찾은 거 같은 사람을 투표하고 이 때 과반의 표를 받지 않아야만 한다”며 “그 분은 1000만 원을 가져간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멤버들은 의심이 갈 만한 멤버들을 추측해 투표했다. 그 결과 양세형이 5표, 임수향이 3표를 받았다. 양세형은 억울해하며 “임수향이 악마의 탈을 썼다”고 외쳤지만 최종결과는 양세형이 1000만 원을 찾은 사람이었다.

양세형은 “힌트 얻은 것은 두 개 밖에 없지만, 다른 사람들과 힌트를 교환하며 추측했다. 모든 힌트는 우리 집에 있는 ‘개’ 설기를 가리켰다”고 말했다. 실제로 모든 힌트들은 ‘개’를 설명했고, 1000만 원은 설기의 목줄에 숨겨져 있었다. 양세형이 천만원의 행방을 찾아냈지만 배우 송강의 증언과 멤버들의 단합심이 똘똘 뭉쳐지며 추리 게임은 원점이 됐다.

‘미추리’는 시청률 상승세를 나타내며 분당 최고 시청률 4.8%(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기준)까지 치솟았다. 방송 직후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며 높은 화제성을 기록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