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9회 청룡영화상] 2018 최우수 작품 ‘1987’ 그리고 김윤석X한지민 (종합)

[임현주 기자] 묵직한 여운을 준 영화 ‘1987’이 올해의 최우수 작품으로 꼽혔다.

‘제39회 청룡영화상’이 11월23일 서울시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김혜수와 유연석의 사회로 진행됐다. 이날 시상식은 본격적인 시상에 앞서 ‘한국 영화계의 큰 별’ 배우 故 신성일 추모영상으로 ‘제39회 청룡영화상’ 시작을 알렸다.

올해 최우수작품으로는 영화 ‘1987’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후보작으로는 ‘1987’, ‘공작’, ‘리틀포레스트’, ‘신과함께-죄와벌’, ‘암수살인’이 올랐다.

이날 ‘1987’의 제작사 우정필름의 대표는 “박종철 열사 기념 사업회, 이한열 열사 기념 사업회 등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1987년 6월, 힘차게 싸워주신 민주투사 여러분, 이 영화를 응원하고 성원해주셔서 이렇게 큰 영광을 안을 수 있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영화를 연출한 장준환 감독은 “사실 작년에 이 자리에 아내를 대신해서 시상식에 왔을 때 ‘1987’ 후반 작업 중이었다. 당시 김윤석 선배님이 후보에 있었는데 상을 못 받았다. ‘1987’로 남우주연상을 꼭 받을 것이라고 말했었다. 이후로 영화를 계속 보다보니 연기를 잘 하는 다른 후보들이 많아서 조마조마했었는데, 예견을 맞춰주셔서 감사하다”며, “사랑하는 아내이자 동료인 문소리 씨께도 감사하다. 그리고 영화를 성원해주신 700만 관객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울컥하면서도 크게 외쳤다.

장준환 감독의 예견처럼 올해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김윤석은 “후보에 후보자들과 함께 ‘1987’을 만든 배우, 제작진분들과 영광을 함께 하고 싶다. 작년 겨울에 농사를 잘 지어서 올 겨울에 수확을 한 것 같다”며, “가족들에게도 감사함을 전하고 싶다”고 기쁜 소감을 밝혔다.
[제39회 청룡영화상] 2018 최우수 작품 ‘1987’ 그리고 김윤석X한지민 (종합)

영화제의 꽃, 여우주연상은 배우 한지민에게 돌아갔다. ‘미쓰백’을 통해 파격적인 변신을 시도한 한지민은 수상자로 이름이 호명되자 눈시울을 금세 붉혔다. 이어 무대로 올라온 한지민은 “영광스러운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며 눈물을 펑펑 쏟았다.

한지민은 “배우에게는 새로운 캐릭터를 도전할 수 있는 시간이 주어진다. 그 시간동안 겪는 고충이 감사하게 다가오지만, 이 영화가 세상에 나오기까지 짧지 않았던 시간동안 있었던 어려움들이 큰 무게감으로 다가왔던 것 같다. 그 무겁고 힘들었던 시간 끝에 이 자리에 설 수 있었던 것은 ‘미쓰백’이 가지고 있던 영화의 진심이었다”고 털어놨다.

더불어 “‘미쓰백’을 통해 배우로서의 욕심보다 사회의 어둡고 아픈 현실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영화에 힘을 실어주셨던 분들에게 이 상이 보답이 됐으면 좋겠다. 함께 했던 제작진분 들에게 영광 돌리고 싶다. 또 곁에서 힘들 때마다 조언을 해주시며 힘을 주셨던 김혜수 선배님을 비롯해 김희애 선배님께 감사한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해 함께 자리한 김혜수의 눈시울까지 붉어졌다.

끝으로 한지민은 “연기를 하면서 주저하거나 두려울 때 안주하지 않고, 영화의 역할과 크기에 상관없이 도전하는 배우가 되겠다”며 굳은 다짐을 전했다.(사진제공: SBS ‘제39회 청룡영화상’ 방송캡처)

다음은 ‘제39회 청룡영화상’ 수상 명단

▲ 최우수 작품상: ‘1987’
▲ 여우주연상: 한지민(미쓰백)
▲ 남우주연상: 김윤석(1987)
▲ 감독상: 윤종빈(공작)
▲ 청정원 단편영화상: 허지은, 이경호 감독(신기록)
▲ 여우조연상: 김향기(신과함께-죄와벌)
▲ 남우조연상: 故 김주혁(독전)
▲ 청정원 인기스타상: 주지훈, 김영광, 김향기, 진서연
▲ 각본상: 곽경택, 김태균 감독(암수살인)
▲ 미술상: 박일현 감독(공작)
▲ 음악상: 달파란 감독(독전)
▲ 편집상: 김형주, 정범식, 양동엽 감독(곤지암)
▲ 촬영조명상: 김승규, 김우형 감독(1987)
▲ 기술상: 진종현 감독(신과함께-죄와벌)
▲ 신인감독상: 전고운 감독(소공녀)
▲ 최다관객상: ‘신과함께-죄와벌’
▲ 남우신인상: 남주혁(안시성)
▲ 여우신인상: 김다미(마녀)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