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제39회 청룡영화상’ 생중계 영상 캡처

사진=SBS ‘제39회 청룡영화상’ 생중계 영상 캡처

사진=SBS ‘제39회 청룡영화상’ 생중계 영상 캡처

영화 ‘1987’이 제39회 청룡영화상에서 최우수작품상, 남우주연상, 촬영조명상을 수상하며 영예를 안았다. 배우 김윤석과 한지민은 남녀주연상 트로피를 건네 받으며 뜻깊은 소감으로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남녀조연상은 고(故) 김주혁과 김향기에게 돌아갔다. 남주혁과 김다미는 남녀신인상을 가져갔다.

23일 오후 서울 회기동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제39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의 사회를 맡았다. 후보자(작)는 지난해 10월 12일부터 올해 10월 11일까지 개봉한 183편의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 관계자(영화제작사, 감독, 평론가, 한국영화기자협회 회원) 설문조사와 네티즌 투표를 통해 선정됐다.

최우수작품상의 영예는 ‘1987’에게 돌아갔다. 촬영조명상과 남우주연상도 가져가 3관왕에 올랐다. 이 영화는 시대의 부조리함에 맞선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보여주며 묵직함 울림을 선사했다. 이우정 우정필름 대표는 “영화를 허락해주고 지원해 준 박종철·이한열 열사기념사업회에게 감사드린다”며 “엄혹한 시절에 용기 내서 싸웠던 분들께서 응원해주셨다. 오늘 우리가 이렇게 자유를 누릴 수 있도록 싸워준 민주 투사들의 응원과 성원이 있었기에 큰 영광을 안았다”고 말했다. 연출한 장준환 감독도 “모든 스태프와 아내이자 동료인 문소리 감독, 성원해주신 관객들께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받은 김윤석은 “지난해 겨울부터 농사를 잘 지어서 올 겨울까지 이렇게 수확하는 것 같다”며 “열사들, 그 가족들께 이 영광을 꼭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지민은 ‘미쓰백’으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호명되자마자 눈물을 쏟으며 “배우에게는 새로운 캐릭터에 도전할 수 있는 시간과, 그 시간 동안 겪는 고충이 감사하다. 하지만 이 영화가 세상에 나오기까지 짧지 않았던 시간 동안 있었던 많은 어려움은 큰 무게감으로 다가왔다”고 남다른 의미를 밝혔다. 이어 “‘미쓰백’은 배우로서 욕심보다 우리 사회의 어둡고 아픈 현실을 영화를 통해 보여드리고자 했던 마음이 컸다”며 “연기를 하면서 주저하거나 두려움이 느껴지는 순간에 이 상을 용기로 삼아 안주하지 않고, 영화의 역할이나 크기에 상관없이 늘 도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사진=SBS ‘제39회 청룡영화상’ 생중계 영상 캡처

사진=SBS ‘제39회 청룡영화상’ 생중계 영상 캡처

사진=SBS ‘제39회 청룡영화상’ 생중계 영상 캡처

김향기는 ‘신과함께-죄와 벌’로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김향기는 생각지도 못했다는 듯 “감사하다. 너무 깜짝 놀랐다”며 감격스러워 했다. 눈물을 멈추지 못하며 “‘신과함께’를 처음 찍었던 고등학교 1학년 때부터, 촬영하고 개봉하는 고등학교 3학년 때까지 많이 배웠고 경험했다. 함께 고생해주신 스태프들과 학교 생활을 병행할 때 힘이 돼 준 친구들, 선생님께도 너무 고맙다”고 인사했다. 이어 “법적으로 성인이 되기 전인 10대 때 좋은 추억과 선물을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고(故) 김주혁은 ‘독전’으로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대리수상을 위해 무대에 오른 김석준 나무엑터스 상무는 “주혁 씨도 많이 기뻐하고 있을 것 같다. 잘 전하겠다”고 말했다. ‘독전’에 함께 출연한 배우 진서연도 살짝 눈물을 훔쳤다.

남주혁은 영화 ‘안시성’으로 남우신인상을 수상했다. 남주혁은 “좋은 선배들, 스태프들에게 폐 끼치지 말고 주어진 역에 최선을 다해야겠다고 다짐하고 노력했다. 그랬는데 좋은 상까지 주셔서 감사드린다. 신인상을 받은 만큼 더 노력하고 항상 고민하고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계획하고 꿈꾸고 노력했던 일들을 좋은 상으로 보답받게 돼 영광이다”고 감격스러워했다.

‘마녀’로 신인여우상을 받은 김다미는 “항상 꿈에만 그렸던 자리에 오게 돼서 아직도 꿈을 꾸는 것 같다”고 울먹였다. 이어 “‘마녀’를 찍고 1년이 지났는데 그 때의 기억들이 아직도 많이 남아있다. 많은 것을 배울 수 있게 해주신 박훈정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한 발 한 발 더 좋은 배우를 향해 나아가고 싶다”고 다짐했다.

사진=SBS ‘제39회 청룡영화상’ 생중계 영상 캡처

사진=SBS ‘제39회 청룡영화상’ 생중계 영상 캡처

사진=SBS ‘제39회 청룡영화상’ 생중계 영상 캡처

주지훈, 김영광, 김향기, 진서연은 청정원 인기스타상을 받았다. 주지훈은 “인기스타상이 있는지도 까먹고 있었다”며 얼떨떨해 했다. MC 김혜수가 “수상을 예상해 예쁜 핑크색 의상으로 차려입고 온 것이 아니냐”고 묻자 “다행히 고추장과 비슷한 핑크색을 입고 왔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독전’으로 큰 사랑을 받은 진서연은 최근 아들을 낳았다. 유연석이 “아들이 누굴 닮았느냐”고 묻자 진서연은 “처음 아이를 가져서 잘 모르겠다. 신생아는 다 똑같이 생긴 것 같다. 그냥 아들 같이 생겼다”며 웃었다. ‘너의 결혼식’에서 박보영과 달콤한 로맨스를 선보인 김영광은 “‘너의 결혼식’ 같은 오랜 사랑이 멋진 것 같다”고 말했다. 내년이면 스무 살이 되는 김향기는 “20대엔 좀 더 다양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최다관객상은 1441만 관객을 동원하며 국내 역대 박스오피스 2위를 차지한 ‘신과함께-죄와 벌’이 차지했다. 2편인 ‘신과함께-인과 연’도 1227만 관객을 모았다. ‘신과함께’ 시리즈는 진한 가족애와 효심을 바탕으로 공감할 만한 이승과 저승이라는 세계관을 판타지적으로 풀어내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지난 4일 세상을 떠난 고(故) 신성일을 애도하는 시간도 가졌다. 신성일은 제1회 청룡영화상 인기상을 수상했다. 김혜수는 “우리 영화제의 초석이었던 고 신성일 선배님을 청룡영화상과 영화인들이 함께 추모한다. 영원한 영화인이신 선배님을 오래도록 기억하겠다”고 말했다. 유연석도 “선배님의 열정을 후배들이 잘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 제39회 청룡영화상 수상자(작)

▲ 최우수작품상=‘1987’(우정필름 제작) ▲ 감독상=윤종빈 (‘공작’) ▲ 남우주연상=김윤석(‘1987’) ▲ 여우주연상=한지민(‘미쓰백’) ▲ 남우조연상=고(故) 김주혁(‘독전’) ▲ 여우조연상=김향기(‘신과함께-죄와 벌’) ▲ 신인남우상=남주혁(‘안시성’) ▲ 신인여우상=김다미(‘마녀’) ▲ 신인감독상=전고운(‘소공녀’) ▲ 각본상=곽경택·김태균 감독(‘암수살인’) ▲ 촬영조명상=김승규·김우형 감독(‘1987’) ▲ 편집상=김형주·정범식·양동엽 감독(‘곤지암’) ▲ 음악상=달파란 감독(‘독전’) ▲ 미술상=박일현 감독(‘공작’) ▲ 기술상=진종현 감독(‘신과함께-죄와 벌’ 시각효과) ▲ 최다관객상=‘신과함께-죄와 벌’ ▲ 청정원 인기스타상=주지훈, 김영광, 김향기, 진서연 ▲ 청정원 단편영화상=‘신기록’(허지은·이경호 감독)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