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의 약속' /사진=변성현 기자

'신과의 약속'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오윤아가 예능 프로그램과는 확연히 다른 캐릭터로 주말 밤을 책임진다.

2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신사옥에서 MBC 새 주말특별기획드라마 '신과의 약속'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신과의 약속'은 죽어가는 자식을 살리기 위해 전 남편의 아이를 갖는 여자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전개되는 휴먼 멜로드라마다.

오윤아는 이 작품에서 김재욱(배수빈)이 재혼한 여성이며 아이를 맹목적으로 사랑하는 우나경 역을 맡는다.

악역을 맡게 된 그는 "사실 악녀 연기에 대한 부담감이 당연히 있다. '사임당' 이후 다양하고 편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고민 하다 보니 악역이 제게 잘 어울리는 것 같기도 하더라. 그저 대본이 너무 좋았고, 우나경이란 인물이 악하지만은 않다고 생각했다"고 작품에 임하는 포부를 전했다.

예능 프로그램 '진짜 사나이'에서 따뜻한 '어미새'와 같은 모습을 보여준 그는 "'진짜 사나이'는 실제 제 모습과 저 또한 알지 못했던 모습이 나오는 프로그램이어서 오윤아 자체를 보셨던 것 같다. '신과의 약속'에선 우나경으로 봐달라. 마지막에는 강한 모성애가 나올 예정이라 섬세하게 표현하려고 노력 중이다"라고 밝혔다.

아나운서 서지영(한채영)은 재혼한 남편 송민호(이천희)의 헌신적인 사랑으로 행복을 찾던 중 아들 송현우(왕석현)가 아프게 되면서 전남편 김재욱(배수빈)과 재회하게 된다. 자식의 생명을 지켜야 하는 부모로서의 의무와 생명의 존엄성, 사랑과 분노로 얽힌 부부간의 윤리·도덕적 딜레마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작품이다.

'신과의 약속'은 '가족을 지켜라', '사랑은 노래를 타고' 등을 집필한 홍영희 작가와 '불어라 미풍아', '장미빛 연인들'의 윤재문 PD, '위대한 유혹자' 강인 PD가 공동 연출한다. '숨바꼭질' 후속으로 오는 24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