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끼 도난피해/사진=도끼 인스타그램 캡처

도끼 도난피해/사진=도끼 인스타그램 캡처

도끼가 도난 사고 소식을 전했다.

래퍼 도끼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제 저녁 7시에서 7시 30분 사이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한인타운 음식점 주차장에서 차량 털이범들이 차 유리를 깨고 제 백팩과 매니저의 백팩을 훔쳐갔다"고 도난 피해를 전했다.

도끼는 "도난 당한 백팩에는 목걸이, 시계, 카메라, 한국 휴대전화 2개, 제 여권이 들어있었다"며 "모두 도난 당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지인분들과 당분간 연락이 안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도끼는 즉시 현지 경찰에 신고해 피해 내용을 접수했지만 "LA에서는 워낙 자주 있는 일이고, 차에 물건을 두고 내린 잘못도 있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전했다.

도끼는 "저희는 (호텔) 체크아웃 후 비행기를 타러 공항에 가는 길에 잠시 들러 저녁을 먹는 상황이라 어쩔 수 없이 가방을 차에 둬야 했다"면서 억울한 상황을 설명했다.
도끼 도난사고/사진=도끼 인스타그램

도끼 도난사고/사진=도끼 인스타그램

이와 함께 도끼가 공개한 영상과 사진에는 차량 창문이 처참하게 깨진 모습이 담겨있다.

한편 도끼는 지난 9월 "서른살이 되는 내년을 터닝포인트로 올해 말부터 어릴 때 꿈이었던 미국에서 지내볼 예정"이라고 밝히고, 한국을 떠나 미국으로 이사해 생활하고 있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