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수/사진=D.seeD 디씨드

이범수/사진=D.seeD 디씨드

이범수가 '출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범수는 6일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출국' 인터뷰에서 "경쟁작들도 있지만, 우린 우리만의 매력이 있다"며 "그 매력을 드러낼 수 있는 단어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출국'은 1986년 분단된 독일 베를린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념 전쟁에서 한 남자의 피끓는 부성애를 그린 작품. 독일 망명 경제학자 오길남 박사의 저서 '잃어버린 딸들 오! 혜원 규원'을 원작으로 했다.

이범수가 연기하는 오영민은 오길남 박사를 모델로한 캐릭터다. 한국 유신 정권에 반대하던 독일 내 민주화 운동단체 '민실협' 활동을 이유로 한국 입국을 금지 당한 후 독일로 망명한 마르크스 경제학자로, "당신의 학문을 높이 산다"는 북한 공작원 말에 혹해 잘못된 선택을 하는 인물이다.

실제로도 소을, 다을 두 아이의 아빠이기도 한 이범수는 '출국'을 통해 절절한 부성애를 선보인다. 또한 독일에서 공부한 학자라는 캐릭터 설정에 따라 독일어까지 완벽하게 구현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작품을 열심히 준비했던 만큼 애정도 컸다. 이범수는 세계적인 흥행작 '해리포터' 시리즈의 스핀오프 버전인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이하 '신비한 동물사전2')와 개봉일이 겹치는 것에 대해 "경쟁작이 시리즈물이라서 장단이 있는거 같고, 저희도 저희만의 매력이 있다"고 밝혔다.

이범수는 "우리 영화가 매력이 정말 많다"고 말하면서 "많은 매력을 어떻게 기가 막히게 어필해야할지, 전해드려야 할지가 저희 팀의 또 다른 과제인거 같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출국'에 대해 "'부성애', '가족애'이런 부분이 있는데, 요즘 극장가에 걸맞는 단어가 없을까 고심 중이다"며 "요즘 영화 시류를 보면 자극적인 블록버스터가 많은데, 그런 작품들의 장점도 있지만 흥미 위주의 극장가에 모처럼 진정성있는, 순수한 수필같은 영화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한편 '출국'은 오는 14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