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출국' 스틸컷

/사진=영화 '출국' 스틸컷

'출국'이 혼란의 시기 소환을 예고했다.

영화 '출국'이 5일 서울시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언론 시사회를 갖고 베일을 벗었다. 사회적으로 남북 화해국면을 맞이한 상황에서 분단과 이념으로 갈등을 빚었던 시간을 짚는 '출국'이 어떤 평가를 받을지 관심이 쏠리는 상황이다.
/사진=영화 '출국' 스틸컷

/사진=영화 '출국' 스틸컷

'출국'은 1986년 독일 베를린에서 가족을 되찾기 위한 한 남자의 사투를 그린 이야기를 그린다. 역사상 가장 혼란스러웠던 시절, 시대와 이념의 소용돌이에 휩싸였던 평범한 남자의 이야기를 스크린에서 펼쳐낸다. 소설 '잃어버린 딸, 혜원 규원'을 원작으로 했고, 실화를 모티브로 한 작품이다.

분단의 아픔과 이념을 소재로 한다는 점 때문에 영화 제작과정에서 전 정부의 '화이트리스트'로 언급되기도 했다. "친정부성향이 아니냐"는 의혹이 있었지만, 영화는 이념보다는 개인의 행복에 집중하며 극을 이끌어갔다.
/사진=영화 '출국' 스틸컷

/사진=영화 '출국' 스틸컷

'출국'으로 첫 장편 상업영화로 데뷔하는 노규엽 감독은 "지난해 논란이 참 힘들었다"고 솔직하게 털어 놓았다.

노 감독은 "지난해 '합리적 의심'이라는 이름으로 불거진 논란에 참 힘들었다"며 "어떤 날은 마음이 아팠고, 어떤 날엔 기운이 없었다"고 토로했다.

노 감독은 "그 때가 폴란드 촬영을 마치고 후반작업을 할 때였다"며 "어떨 땐 손 하나 까딱하기 싫었다"고 솔직한 심경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그때 영화에 참여했던 수많은 스태프들, 배우들의 노력을 생각했다"며 "영화를 영화 그 자체로 봐줬으면 좋겠다. 영화 자체로 대중들과 소통하고 싶다"고 전했다.
/사진=영화 '출국' 스틸컷

/사진=영화 '출국' 스틸컷

이범수도 '이념'보다는 '가족애'에 이끌려 '출국' 출연을 결심했다고 털어 놓았다.

이범수는 한 순간의 선택으로 가족 모두를 위험에 빠트리게 된 영민 역을 맡았다. 영민은 '민실협' 활동으로 국내 입국 금지를 당한 마르크스 경제학자로, 북한 공작원의 말에 혹해 가족과 함께 북으로 가는 잘못된 선택을 하는 캐릭터다.

이범수는 "그무렵 읽었던 시나리오 중엔 더 자극적이고, 오락적인 영화도 있었다"며 "그런데 이상하게 '출국'에서 눈이 떨어지지 않았다"고 작품을 처음 만난 순간을 추억했다.

이범수는 실제로도 두 아이의 아빠다. 이범수는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소을이, 다을이 남매와 함께하는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범수는 "제가 아빠, 남편이 아니라면 이렇게 깊게, 진하게 느끼지 못했을 것 같다"며 "이런 글, 시나리오가 잘 영상화돼 영화화되면 좋겠다는 바람이 촬영 내내 있었다"고 전했다.

또 노규엽 감독에 대해서도 "미팅을 하고 이야기를 나누면서 그 어떤 감독님보다 많은 준비를 했다는 것을 느꼈다"며 "이런 분들이 어서 데뷔했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영화 '출국' 스틸컷

/사진=영화 '출국' 스틸컷

극중 영민을 감시하는 안기부 요원 무혁을 연기했던 연우진, 영민의 딸 혜원으로 분했던 이현정도 "가족들의 아픔에 함께 공감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연우진은 "제가 아직 30대임에도 영화를 보면서 먹먹해지는 감정을 느꼈다"며 "관객들도 그런 마음을 함께 전달받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출국'은 오는 14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