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케이블채널 엠넷 '프로듀스48'을 통해 탄생한 그룹 아이즈원(장원영, 미야와키 사쿠라, 조유리, 최예나, 안유진, 야부키 나코, 권은비, 강혜원, 혼다 히토미, 김채원, 김민주, 이채연)의 데뷔 기자간담회를 앞두고 일부 멤버들의 '일본 우익 논란'이 뜨겁다.

지난 26일 '뮤직뱅크'에서는 아이즈원의 티저 영상을 공개하며 정식 데뷔 무대를 예고했다. 그러나 해당 장면이 전파를 탄 직후 '뮤직뱅크' 시청자 게시판에는 "일본 우익 연예인 아이즈원의 출연을 반대한다"는 글들이 연달아 올라왔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일본 우익그룹 아이즈원의 공영 방송 출연을 금지시켜 달라"는 글이 게재돼 29일 오전 1만 명 가까운 동의를 얻었다.
아이즈원

아이즈원

게시자는 "알려진 것 처럼 프로듀스48은 엠넷의 프로듀스101과 일본의 AKB48 이 협업으로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러나 AKB48은 일본 우익 활동에 적극적인 그룹이고, 이번에 아이즈원으로 데뷔하게 된 멤버 중에도 우익 관련 콘서트 등에 참여한 전력이 있는 멤버가 있다"면서 "
그 이유만으로 개인의 사적인 영리활동을 막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KBS는 방송법에 의거한 국가기간방송이고 일반 국민들의 수신료도 받는 방송국이므로 출연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AKB48은 대표 우익 인물로 손꼽히는 아키모토 야스시가 종합 프로듀서를 맡고 있는 그룹으로, '프로듀스48' 방영 당시에도 기미가요 가창, 자위대 홍보 촬영, 전범 미화 콘서트 등 각종 논란의 중심이 됐다.

반면 "아이즈원을 우익으로 몰아 활동에 해를 가하려는 청원자들을 처벌해달라"는 글도 올라오며 논란에 기름을 더하고 있다.

한편 아이즈원은 이날 오후 4시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공식활동의 서막을 알린다. 데뷔 앨범 '컬러라이즈(COLOR*IZ)'는 오후 6시 발매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