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대장금이 보고있다 홈페이지 캡처

사진=대장금이 보고있다 홈페이지 캡처

'대장금이 보고있다'에 출연한 소녀시대 멥버 유리가 남다른 먹방으로 시청자들을 유혹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예능 드라마 '대장금이 보고있다' 3화에서는 면을 주제로 구성된 에피소드가 나왔다. 밀면, 별미라면 3종 세트부터 편의점 컵라면 레시피까지 공개됐다.

야식으로 빼놓을 수 없는 마성의 라면으로 만든 한정식(김현준)의 세 가지 별미라면은 당장 집 냉장고에 있는 재료로 만들어 먹고 싶은 충동을 일으키기에 충분했다.

첫 입맞춤 후 자꾸 한산해(신동욱)가 신경 쓰이는 복승아(권유리)는 산해와 함께 자동차 매장에서 당직 근무하게 된다. 두 사람은 산해의 맛집에서 밀면과 제육덮밥을 함께 먹었다. 이 과정에서 승아역을 맡은 유리는 "마치 김숙 언니가 고기에 쌈 싸 먹고 있는 영자 언니 상투 머리를 쥐어 잡고 흔드는 맛이랄까?"라는 소감으로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번 작품에서 유리는 열정 넘치고 허당미 가득한 캐릭터를 사랑스럽게 표현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노래를 부르거나 술에 취해 과장된 행동을 하는 등 극의 코믹한 요소들도 찰떡 소화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한편, '대장금이 보고있다'는 오로지 먹는 게 낙이고, 먹기 위해 사는 삼남매의 로맨스와 먹방 드라마로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