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현중이 4년 만에 '시간이 멈추는 그때'로 안방극장에 복귀했다.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김현중이 4년 만에 '시간이 멈추는 그때'로 안방극장에 복귀했다. /사진=변성현 기자

아이돌 출신 중 최초로 미혼부가 된 배우 김현중이 슬하의 아이에 대해 언급했다.

23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에서 김현중의 복귀작 KBS W 새 수목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현중은 지난 4년간 전 여자친구가 낳은 아이에 대한 친자 확인 소송에 휘말리기도 했다. 이날 아이에 대한 질문에 주저하면서 "솔직히 어디까지 말씀드려야지 모르겠다. 드라마 홍보 자리인데 이런 쪽으로 가게되어 여기 계신 선배님들께 죄송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솔직히 말씀드리겠다. 아직은 제가 아이를 볼 수 없는 입장이다. 기회가 있는 것도 아니다. 뭐가 맞는지는 잘 모르겠다. 그냥 제 위치에선 최선을 다하겠다고 생각이 든다. 그 아이를 위해. 어떤 말을 하든 그 아이에게 상처가 될수 있는 말이라 아끼고 싶다"고 털어놨다.

김현중은 2015년 군 복무 당시 전 여자친구와 관련해 폭행치상 및 상해 혐의로 피소됐고, 아이가 유산돼 정신적 피해를 입었다며 16억 원에 달하는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진행했다. 김현중은 전 여자친구의 주장 모두 사실무근이라며 반소했다.

이듬해 재판부는 김현중의 전 여자친구가 김현중의 명예를 훼손시킨 부분이 인정된다고 판결했다. 김현중 전 여자친구는 2015년 9월 아들을 출산했고 친자 확인 검사를 통해 김현중의 친자임을 밝혔다. 이후에도 김현중은 2017년 전역 후 음주운전 혐의로 면허 정지 처분을 받는 등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이번 작품이 4년만의 안방극장 복귀극이다.

'시간이 멈추는 그때' 시간을 멈추는 능력자 문준우(김현중 분)가 아버지의 사망으로 건물을 물려받은 건물주 김선아(안지현 분)를 만나 삶의 의미를 찾아가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김현중, 인교진, 안지현, 임하룡, 주석태 등이 출연하며 오는 24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