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끼 (사진=도끼인스타그램)

도끼 (사진=도끼인스타그램)


래퍼 도끼의 애완견이 의료 사고로 세상을 떠난 사실이 알려졌다.

도끼는 12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애완견 사고를 전했다.

도끼는 글을 통해 “9살 된 구름이가 의료사고로 죽었습니다. 고관절 수술 후 입원 중 모두가 퇴근 후 의사가 본인 마음대로 수술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주인 동의 없이 수술한 지 얼마 안 된 아이를 또 전신 마취 시켜 재수술 후 숨을 거뒀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어이없는 사고는 없어져야 하는게 맞지 않나요? 구름아 하늘에서 편히 쉬고 우리 캔달이랑 맘껏 뛰어놀아”라는 글을 덧붙이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도끼의 글을 따르면 담당 의사가 주인의 동의 없이 재수술하는 과정에서 도끼의 반려견이 전신마취로 인해 숨을 거둔 것으로 보인다.

도끼의 동의 없이 재수술을 진행한 점은 논란을 낳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도끼는 오는 11월 방송예정인 힙합 서바이벌 ‘킬빌’에 출연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