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쌈디'로 잘 알려진 가수 사이먼 도미닉이 SNS 생방송 중 욕설을 해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 8일 쌈디는 DJ웨건과 SNS 생방송 기능으로 팬들과 실시간으로 대화하던 중 자신의 음악을 향한 비판에 불쾌감을 표현하며 수차례 거친 욕설을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당시 쌈디는 차량 안에서 DJ웨건의 음악을 홍보하던 중 "'인맥힙합'이라고 지랄하는데 얘가 XX 인맥이 없을 것 같아?"라며 "XX 인맥힙합이라고 떠들면 안되지. 말도 안되는 소리 지껄이지마. XX 짜증난다"고 욕설을 내뱉었다.

이어 쌈디는 "그냥 들어라. 듣기 싫으면 듣지 말든가. 아니 XX 방구석에서 음악 처듣고 있으면서. 음악하는 사람들 XX으로 보이나봐"라며 "XX 쉽게 만드는 줄 알아 음악을? 너네는 음악 뭐 쉬운 줄 알아?"라고 음악적인 비난에 대해 불만을 표했다.

이후에도 "처듣기 싫으면 듣지마 XX 짜증나니까. 안 들어도 돼 너 같은 XX들이 안 들어도 다 들어. 너네는 평가할 게 아니라고. 음악을 만드는 거에 대해서"라며 계속해서 욕설을 쏟아냈으며, "취해서 얘기하는 게 아니라 난 항상 얘기하고 싶었어"라고 말해 만취한 상태에서 생방송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자아냈다.

같이 생방송을 진행했던 DJ웨건은 그를 진정시키기 위해 노력했으나, 쌈디는 계속해서 "안 들어도 돼. 듣기 싫으면 처듣지마. 들어줄 사람 XX 많거든" 등 공격적인 발언을 이어갔다.

다수의 누리꾼들은 쌈디의 욕설 생방송에 당혹감을 숨기지 못하고 있다. 특히 악플러들만을 겨냥한 것이 아닌 팬들과 SNS 생방송 도중에 일어났기 때문에 쌈디에 대한 비판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