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의 낭군님 남지현 (사진=방송캡처)

백일의 낭군님 남지현 (사진=방송캡처)



‘백일의 낭군님’ 배우 남지현의 완벽한 로맨틱 코미디가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지난8일 방송된tvN ‘백일의 낭군님’ 9회에서는 원득(도경수)을 향한 마음이 점점 더 깊어져만 가는 홍심(남지현)의 모습이 그려졌다.반면 서로를 향한 애정을 확인하는 원심 커플의 앞에 송주현의 새로운 현감으로 부임하게 된 제윤(김선호)이 등장하면서 극을 흥미진진하게 만들었다.

남지현이 선보이는 심쿵 로맨스에 눈을 뗄 수 없는 한 회였다.원득을 향한 마음이 커져갈수록 곧 떠나야만 하는 자신의 상황에 혼자 끙끙 앓던 홍심이 끝녀(이민지)에게 속내를 털어놓았다.거짓말로 원득을 잡고 있던 과거의 미안함과 기억을 찾으면 그가 떠날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에 홍심의 흔들리는 눈동자와 두 눈에 가득 찬 눈물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극 초반 원득을 휘어잡던 카리스마는 사라지고 사랑에 빠진 홍심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잘생긴 얼굴에 빠져버린 듯 말을 더듬기도 하고,말 한마디와 행동 하나에도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은 웃음을 선사했다.

로맨스부터 워맨스까지 어떤 배우와 만나도 꿀케미를 만들어내는 남지현의 매력이 더욱 빛났다.끝녀에게만은 속내를 털어놓으며 눈물짓기도 하고,언제 울었냐는 듯 밝은 미소로 물놀이에 열중하는 홍심의 모습은 햇살만큼 반짝였다.원득과는 회가 거듭될수록 눈빛만 마주쳐도 설렘을 자극하는 알콩달콩함과 서로의 애정을 확인하는 첫 키스로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반면 첫 만남부터 자신을 쫓아오고,대신 소원을 적은 유등을 띄워 준 제윤과는 썸과 쌈을 넘나드는 미묘한 분위기를 형성하며 재미를 더하고 있다.이처럼 다채로운 모습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남지현표 로코는 섬세한 연기로 캐릭터에 활력을 불어넣으며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남지현은 마치 맞춤옷을 입은 듯 홍심의 내면을 탄탄한 연기로 섬세하게 표현해내고 있다. ‘백일의 낭군님’이 반환점을 돌아 후반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가운데 극의 중심축으로 활약하고 있는 남지현이 앞으로의 이야기를 어떻게 펼쳐나갈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백일의 낭군님’은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