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희
전 아나운서

이다희 전 아나운서

이다희(27) 전 아나운서가 CJ그룹 이재현 회장의 장남 이선호(28)씨와 부부의 연을 맺었다.

8일 재계에 따르면 이선호씨는 이날 오후 서울 근교 모처에서 이다희(27) 전 아나운서와 비공개 결혼식을 올렸다.

결혼식은 이재현·손경식 CJ그룹 회장 부부 등 양가 가족이 참여한 가운데 신세계 이명희 회장과 정용진 부회장, 이서현 삼성물산 패션 부문 사장 등이 참석해 결혼을 축하했다.

이다희 전 아나운서는 올 초 지인의 소개를 통해 이씨와 인연을 맺었고, 여름께 결혼을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다희는 미국 퍼듀대에서 사회학과 심리학을 전공한 인재다. 지난 2016년 SKY TV에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해 활약했다. 스포츠, 교양, 예능프로그램의 진행을 맡았다. 특히 야구 프로그램 ‘랭킹 베이스볼’의 MC로 얼굴을 알렸다.

이선호씨는 미국 컬럼비아대 금융경제학과 출신으로, 지난 2013년 CJ제일제당에 입사했다. CJ제일제당 바이오 사업관리팀장을 거쳐 지난해 미국에서 귀국 후 현재는 CJ그룹 지주사 사업팀 부장으로 근무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