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이혼 차태현 배두나 (사진=방송캡처)

최고의 이혼 차태현 배두나 (사진=방송캡처)



‘최고의 이혼’ 차태현과 배두나의 조합은 역시 옳았다.

지난 8일 첫 방송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최고의 이혼’이 시작부터 시청자의 마음을 제대로 훔쳤다. 유쾌함과 진지함, 가슴을 묵직하게 울리는 공감의 힘을 발휘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것. 현실적인 스토리와 담백한 연출, 그 위에서 뛰어노는 배우들의 살아 숨쉬는 열연이 빛을 발한 첫 회였다.

이날 방송된 1,2회에서는 서로 다른 성격 때문에 사사건건 부딪히는 조석무(차태현 분)-강휘루(배두나 분)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매사 꼼꼼하고 깔끔한 남편 조석무와 털털하고 덜렁거리는 아내 강휘루는 생활 습관, 취향, 가치관, 심지어 영화 보는 방법, 자는 모습까지 달라도 너무 다른 부부였다.

조석무는 결혼은 스스로 선택한 고문이고, 또 매일매일 해야 하는 연극이라고 생각했다. 늘 사소한 것에서부터 다툼이 시작되는 일상은 조석무를 지치게 만들었다. 퇴근 후 먹으려던 카스텔라를 강휘루가 마음대로 친구들과 먹어버린 것, 물건을 잘 치우지 않는 강휘루의 버릇 등. 조석무는 회사 업무에 치이고, 티격태격 다투기 일쑤인 피곤한 결혼 생활에 지쳐갔다.

강휘루 역시 답답한 것은 마찬가지였지만, 관계 회복을 위해 노력했다. 그러나 이러한 강휘루도 마음을 바꾸게 된 결정적 사건이 일어났다. 비가 무섭게 내리던 밤, 강휘루는 홀로 집에서 무서움에 떨었다. 조석무에게 일찍 집에 오라고 문자를 보냈지만, 그 시각 조석무는 우연히 재회한 첫사랑 진유영(이엘 분)을 만나고 있었다.

다음 날, 강휘루는 조석무에게 이혼 서류를 내밀었다. 조석무는 강휘루의 행동을 이해하지 못하고 왜 화가 났냐고 물었다. 강휘루는 “당신은 아마 평생 모를 거야”라고 답하며, “그만할래. 이제 당신 필요 없어”라고 말했다. 모두 끝났다는 듯이 “완전 개운하다”라고 말하며 웃는 강휘루의 엔딩은 그녀가 이별을 결심한 이유가 무엇인지, 또 두 사람의 이혼은 어떻게 될지 다음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최고의 이혼’ 첫 방송에서는 조석무와 강휘루의 이혼과 이별의 이유를 그려냈다. 결혼 생활을 하는 두 사람의 모습은 현실 공감을 자아냈고, 또 두 사람만의 설레는 추억도 꺼내며 아련한 감성을 선사하기도 했다. 현실에서 툭 튀어나온 듯한 캐릭터, 담담하게 스며드는 유현기 감독의 섬세한 연출, 묵직하게 파고드는 공감 대사들이 어우러져 또 하나의 ‘인생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했다.

무엇보다 차태현, 배두나의 믿고 보는 연기는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국민 호감 배우로 대표되는 차태현은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캐릭터라서 끌렸다”는 말처럼, 투덜투덜 잔소리 많고 까칠한 조석무로 완벽 변신해 눈길을 끌었다. 배두나는 털털하면서도 사랑스러운 강휘루의 모습을 자연스럽게 그려냈다. 또한 밝음 이면에 있는 씁쓸함의 감정도 세밀하게 담아내며 감탄을 자아냈다.

여기에 차태현의 첫사랑 진유영 역의 이엘, 그녀의 바람둥이 남편 이장현 역의 손석구는 묘한 분위기를 내며 흥미를 자극했다. 평범하지 않은 것 같은 이 부부의 사연은 무엇일지 시청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사랑의 완성은 정말 결혼일까?”라는 물음에서 시작한 드라마 ‘최고의 이혼’. 첫 회부터 이혼을 선언하는 두 주인공 조석무와 강휘루의 모습은 앞으로 이들이 이 질문에 대한 대답을 어떻게 풀어나갈지 궁금하게 했다. 결혼과 이혼, 사랑, 가족 등에 대한 수많은 생각거리를 던질 ‘최고의 이혼’의 이야기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KBS 2TV 월화드라마 ‘최고의 이혼’ 3,4회는 오늘(9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