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해' 토크콘서트/사진=KT 제공

'청춘해' 토크콘서트/사진=KT 제공

'청춘해' 토크콘서트/사진=KT 제공

'청춘해' 토크콘서트/사진=KT 제공

가수 진영, 배우 장동윤, 그룹 비투비가 '청춘' 응원을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6일 부산시 해운대구 소향씨어터에서 '청춘氣UP 토크콘서트 #청춘해'(이하 '청춘해')를 개최했다. 진영, 장동윤, 비투비는 청춘을 대표하는 배우, 가수로 무대에 올랐다. 이들은 '청춘'이란 키워드로 연기, 음악에 대해 이야기를 하면서 공감을 얻었다.

B1A4에서 홀로서기에 나선 진영과 배우 장동윤은 함께 무대에 올라 이야기를 나눴다. 진영과 장동윤은 지난해 KBS 2TV 드라마스페셜 '우리가 계절이라면'을 통해 호흡을 맞춘바 있어 돈독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진영은 장동윤에 대해 "너무 잘생겨서 놀랐던 기억이 있다"며 "영화로 치면 성장영화 주인공처럼 착하고 순수한 그 자체인 것 같았다"고 첫인상을 전했다.

장동윤 역시 "아이돌이라 하면 왠지 모르게 화려하고 활발할 것 같은 이미지가 있는데, 진영 씨는 실제로 보니 수수하고 겸속해서 놀랐다"며 "그래서 솔직히 당시에 얼마나 대단하고 유명한 사람인지 잘 몰랐다"고 털어 놓았다.

차근차근 자신의 연기 커리어를 쌓아가고 있는 두 사람은 모두 영화 개봉을 앞두고 있다. 장동윤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된 영화 '뷰티풀 데이즈'를 통해 스크린에 데뷔한다. 배우 이나영의 6년 만에 복귀작으로 유명세를 얻은 '뷰티풀 데이즈'에서 장동윤은 안정된 연기력으로 이나영과 부자 호흡을 맞췄다는 평이다.

진영 역시 영화 '내 안의 그놈' 촬영을 마쳤다. 영화 '수상한 그녀'에서 발랄한 청춘을 연기했던 진영은 '내 안의 그놈'에서 엘리트 조폭과 몸이 바뀌는 왕따 고등학생을 연기한다.

누구보다 바쁜 청춘을 살아가고 있는 장동윤은 "청춘을 영화로 표현한다면 다큐멘터리 같다"며 "너무나 현실적이고 지독하게 느껴지지만 때때로 픽션보다 더 픽션처럼 느끼는 논픽션"이라고 설명했다.

진영은 청춘을 위로하는 영화로 '비긴 어게인'을 추천했다. 진영은 "극중 '음악은 따분한 일상까지도 의미 있게 만들어준다'는 대사가 있다"며 "이 영화야말로 따분하고 우울할 수 있는 청춘의 일상을 의미있고 행복하게 해준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장동윤은 영화 '위플래쉬'를 꼽았다. 장동윤은 "청춘이라면 때론 꿈을 향해 돌진할 필요가 있다"며 "정석적인 방법이 아니더라도, 광기와 혼란에 가까울지라도 돌진해볼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는데, 이 작품에 그 과정이 잘 녹아든 것 같다"고 말했다.

장동윤, 진영에 뒤를 이어 비투비가 등장했다. 비투비는 멤버들이 직접 꼽은 청춘 영화 OST를 소개했다.

멤버들이 직접 추천한 OST는 청춘 로맨스 '안녕, 헤이즐'의 'All Of the Stars', 영화 '써니' 속 'Sunny', 애니메이션 '라이온킹'의 'hakuna matata'였다.

'All Of the Stars'는 청춘의 사랑, 'Sunny'는 청춘의 에너지와 유쾌함, 'hakuna matata'는 청춘의 고민과 성장을 드러낸다는 점에서 공감을 얻었다.

한편 '청춘해'는 KT가 2016년부터 젊은 세대를 공감하고 응원하기 위해 마련한 토크 콘서트다. 특히 이번 '청춘해'는 올레tv 10주년을 맞아 부산국제영화제가 열린 부산에서 진행하게 됐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