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박주미(사진=JTBC)

아는형님,박주미(사진=JTBC)


강호동이 배우 박주미가 ‘원조 설현’이라고 증언했다.

6일(토)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 ‘최강 동안’을 자랑하는 배우 박주미와 최근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국민 배려남’으로 등극한 박성광이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박주미는 과거 강호동과 한 코미디 프로그램의 ‘소나기’ 코너에서 호흡을 맞췄던 인연을 소개했다. 이어 “강호동이 출연하는 프로그램에서 섭외 제안이 오면 1분도 고민하지 않는다. ‘아는 형님’ 출연 제안이 왔을 때도 금세 결정했다”고 전하며 여전한 의리를 과시했다. 이날 두 사람은 2018년 버전 ‘소나기’를 선보였는데, 박주미는 과거와 거의 달라지지 않은 ‘동안 미모’로 눈길을 끌었다.

박성광 역시 ‘소나기’ 시절부터 박주미의 오랜 팬임을 고백했다. 특히 “어린 시절 잡지에 나온 박주미의 사진을 찢어 간직했다”며 남다른 팬심을 드러냈다. 이에 강호동 역시 “박주미는 ‘원조 설현’이다. 당시 박주미가 출연했던 항공사 광고의 입간판을 훔쳐 가는 사람이 많았다”며 당시 박주미의 인기를 증언했다. 박주미는 해당 광고와 관련된 흥미진진한 에피소드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박주미와 강호동이 20년 만에 선보이는 2018년 버전 ‘소나기’는 6일(토)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