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야외무대 인사, 류현경-박혁권/사진=한경DB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야외무대 인사, 류현경-박혁권/사진=한경DB

'기도하는 남자' 류현경, 박혁권이 현실 부부를 예고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6일 부산시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시네마운틴 1층에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부문에 공식 초청된 '기도하는 남자' 무대인사가 진행됐다. 주연배우 박혁권, 류현경은 무대에 올라 "우리 영화는 양념이 없는 영화"라고 소개하면서 많은 관람을 독려했다.

'기도하는 남자'는 심각한 경제난에 처한 개척교회 목사가 장모의 간이식 수술 얘기를 듣고 돈을 벌기 위해 온갖 나쁜 일의 유혹을 받는 과정을 담은 작품이다. 박혁권은 가난이라는 현실의 벽에 막혀 밤마다 대리운전까지 하는 목사 태욱 역을 맡았다. 류현경은 태욱의 아내로 돈을 미끼로 잠자리를 제안 받는 정인 역에 발탁됐다.

류현경은 "부부 설정인데 박혁권 선배와 촬영장에서 두 번 만났다"며 "같이 나오는 장면이 거의 없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작품에서 호흡을 맞출 기회가 적어 아쉬웠다"며 "감독님이 '다음에는 부부가 아니라 남매로 섭외하겠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혁권은 "각 인물들의 감정이 정확하다"며 "배우로서 잘 표현하고 싶은 욕심이 생긴 작품"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또 "우리 영화는 양념을 많이 치지 않는다"며 "뒤에는 묵직하게 다가오는 부분도 있고, 내가 출연했지만 정말 괜찮은 영화"라고 소개했다.

류현경과 박혁권의 무대인사는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한차례 취소됐었다. 이날 오전 태풍 콩레이가 강력한 돌풍을 동반하면서 부산국제영화제가 안전을 위해 오후 3시까지 예정된 공식 야외 일정을 모두 취소한 것.

'기도하는 남자'는 본래 오후 2시에 무대인사를 진행할 예정돼 취소 결정이 됐다. 하지만 관객들과 만남에 참석하겠다는 의지가 전해지면서 무대인사가 이뤄지게 됐다.

한편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3일까지 진행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