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크 성추문 논란/사진=디아크 SNS

디아크 성추문 논란/사진=디아크 SNS

디아크가 성추문에 직접 입을 열었다.

디아크는 6일 자신의 SNS를 통해 "먼저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면서 친필 편지를 게재했다.

디아크는 "해당 글을 올린 여성분과 만남을 가진 것은 사실"이라며 "그 여성분의 감정을 외면한채 제 자신만을 생각해 오해를 불러일으키게 된 점에 대해선 제 잘못이 컸다"고 적었다.

또 "그분과는 대화를 통해 오해를 풀었다"며 "이 자리를 빌어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을 전하고, 개인적인 생활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도 머리숙여 죄송하다는 말을 드리고 싶다"고 썼다.

디아크는 '쇼미더머니'에서 만 15세 나이로 출전해 천재소년 이미지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한국어 뿐 아니라 중국어, 영어를 사용한 랩으로 놀라움을 안겼다.

하지만 이날 A 씨가 자신의 SNS에 디아크의 사생활을 언급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A 씨는 디아크의 팬으로 전화번호와 집 주소를 주고받으면서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교제부터 스킨십, 성관계까지 디아크가 먼저 제안해 이뤄졌다고 적었다.

특히 성관계에 대해선 "싫다고 했는데도 강제적으로 했고, '이렇게 하면 강간이다'고 말하니 멈췄다"고 써 충격을 안겼다.

A 씨 측이 이후 "오해가 있었다"며 "'강압적 성관계'에 대해 제가 먼저 '강간'이라는 말을 꺼냈고, 이후 당사자와 진솔한 대화를 하고 연인이 된 사실을 인정하게 되면서 성관계를 맺게 됐다"고 해명글을 올렸지만 15세의 나이에 성추문의 주인공이 되면서 논란은 이어지고 있다.
디아크/사진=A 씨 인스타그램 캡처

디아크/사진=A 씨 인스타그램 캡처

한편 '쇼미더머니777' 측은 디아크의 출연과 관련해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