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사진=한경DB

유아인/사진=한경DB

태풍 콩레이로 취소됐던 부산국제영화제 행사들이 출연진의 강력한 의지로 다시 진행된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6일 오후 3시로 예정됐던 '버닝' 오픈토크를 취소가 아닌 시간대 변경으로 정정했다. '버닝' 오픈토크는 이날 저녁 7시 부산 영화의 전당 시네마운틴 1층에서 진행된다. 배우 류현경이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진 '기도하는 남자' 역시 당초 오후 2시로 취소됐지만 오후 5시 40분에 재개하기로 했다.

취소됐던 행사가 '시간 변경'으로 바뀐 것에는 출연 배우들의 의지가 강하게 반영됐다는 후문이다. 팬들의 기다림이 컸던 만큼 영화제 측에서 시간만 마련해 준다면 직접 관객들과 만나겠다는 뜻을 밝힌 것.

'버닝' 오픈토크 참석을 위해 부산을 찾은 유아인은 자신의 SNS를 통해 "태풍 콩레이로 취소됐던 '버닝' 오픈토크가 실내 공간인 영화의 전당 시네마운틴 1층에서 재개된다"며 "태풍 속에서도 오랜 시간 기다려 주시고 먼 걸음 해주신 모든 관객 여러분께 죄송하다. 좋은 시간 함께 할 수 있도록 애쓰겠다"는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6일 오후 3시까지 모든 야외 행사를 취소했다.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부산 등 남해안 지역에 상륙하면서 행사장 일부가 파손되는 등 안전 우려로 행사 취소를 결정했다.

한편 태풍 콩레이가 물러가면서 부산국제영화제는 이날 오후 4시부터 공식 일정을 재개했다. 한지민, 이희준 등이 참석한 영화 '미쓰백' 무대인사를 시작으로 예정된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