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크/사진=Mnet '쇼미더머니777'

디아크/사진=Mnet '쇼미더머니777'

디아크가 전 여자친구 A 씨의 폭로로 성추문에 휩싸이면서 현재 출연 중인 Mnet '쇼미더머니777'의 방송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6일 Mnet 측 관계자는 한경닷컴에 "현재 제작진이 디아크와 명확한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프로그램 차원에서 어떻게 대응할지 여부를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디아크는 '쇼미더머니'에서 만 15세 나이로 출전해 천재소년 이미지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한국어 뿐 아니라 중국어, 영어를 사용한 랩으로 놀라움을 안겼다.

하지만 이날 A 씨가 자신의 SNS에 디아크의 사생활을 언급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A 씨는 디아크의 팬으로 전화번호와 집 주소를 주고받으면서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교제부터 스킨십, 성관계까지 디아크가 먼저 제안해 이뤄졌다고 적었다.

특히 성관계에 대해선 "싫다고 했는데도 강제적으로 했고, '이렇게 하면 강간이다'고 말하니 멈췄다"고 써 충격을 안겼다.

디아크는 15세의 나이에 성추문의 주인공이 되면서 더 큰 충격을 안겼다. 하지만 논란이 커지자 A 씨 측은 "오해가 있었다"며 "'강압적 성관계'에 대해 제가 먼저 '강간'이라는 말을 꺼냈고, 이후 당사자와 진솔한 대화를 하고 연인이 된 사실을 인정하게 되면서 성관계를 맺게 됐다"고 해명글을 올렸다.

또 글을 쓴 배경에 대해 "성관계 이후 태도 변화에 초점을 맞추고 싶었다"며 "'성폭행', '미투운동'과 같은 왜곡된 사실을 보고 이를 바로잡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사자와 당사자의 소속사와 만남을 갖고, 서로 사과하고 이 일에 대한 감정을 풀었다"며 "3자 여러분들도 저희 모두를 겨냥하는 지나친 말을 삼가해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