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영화제/사진=한경DB

부산국제영화제/사진=한경DB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부산국제영화제가 직격탄을 맞았다.

6일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관계자는 한경닷컴에 "제25호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이날 오전 일정 모두를 취소한다"며 이후 "오후 일정 취소는 논의 중이다"고 밝혔다.

현재 낮 12시에 진행되는 히가시데 마사히로, 카라타 에리카, 와타나베 다이치 등이 참석하는 '아사코Ⅰ&Ⅱ' 무대인사는 취소가 확정된 상태다. 이후 예정된 '공작', '빵꾸', '기도하는 남자' 등의 무대 인사와 '버닝' 오픈토크 등 취소 여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부국제 측은 셔틀운행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부국제 측은 "해운대와 장산 일대를 오가는 영화제 셔틀버스는 6일 태풍 콩레이로 인하여 운행을 잠정 중단한다. 재개 시간은 미정이다.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함이오니 이용객들의 많은 양해 부탁 드린다"고 공식 입장을 게재했다.

태풍 콩레이가 북상해 부산 등 남해안 지역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관측되면서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해운대 비프빌리지 야외 무대를 철거하는 등 안전에 만전을 기했다. 야외 행사도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 광장 등으로 변경하고, 장소를 변경했고 개막 2일차까지 일정 취소 없이 행사를 진행했다.

하지만 3일차부터 태풍 콩레이가 강풍과 폭우를 동반해 부산을 정통으로 강타하면서 부산국제영화제 운영에 차질을 빚게 됐다. 현재 부산엔 태풍의 영향으로 광안대교, 부산항대교, 남항대교, 거가대교, 을숙도 대교 등 차량 통행이 금지됐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