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원 한 달여 만에 아내와 재회, 25년 차 부부의 머리 쓰담쓰담

[연예팀] 김태원은 로맨티시스트다.

10월6일 오후 9시 방송되는 태광그룹 티캐스트 계열의 E채널 ‘별거가 별거냐3’에서는 드디어 시작된 부부들의 별거 라이프가 공개되는 가운데, 유일하게 떨어져 지내던 김태원-이현주 부부가 오랜만에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14년 차 별거 생활을 하고 있는 기러기 부부 김태원-이현주가 한 달여 만에 재회하는 모습이 공개되는 것.

평소 밤낮 바뀐 생활을 하는 김태원은 예상과 달리 일찍 일어나 단장하는 모습을 보여 아내들의 궁금증을 불러 모은다. 또한 평소 선글라스 벗은 모습을 방송에서 잘 보여주지 않던 김태원이 선글라스도 벗는다.

이어 준비를 마친 김태원은 한 달여 만에 보는 아내 이현주를 위해 마중 나간다. 아내를 본 김태원은 그의 트레이드마크인 머리 쓰담쓰담을 선보이며 이를 지켜보던 아내들의 부러움을 불러 모은다. 또 정석순의 아내 김나니는 “나 (남편에게)저거 해달라고 할 거야” 소리치며 25년 차 부부의 달달함에 몸서리 쳤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발달장애가 있는 아들 우현이와 통화할 때 김태원은 아내랑 있을 때와는 사뭇 다른, 대조적인 모습을 보인다. 우현이가 아빠 김태원에게 대뜸 소리를 지른 것. 능숙하게 아들을 달래는 아내와 달리, 아빠 김태원은 당황하고 어찌할 바 몰라 하는 모습을 보인다. 아직은 어려운 아들 우현이와의 관계에 씁쓸한 미소를 지어 안타까움을 모은다.

한편, 본격적인 부부 별거가 시작되는 시점에 결혼 25년 차, 기러기 부부 14년 차 김태원-이현주 부부의 알콩달콩한 재회는 금일(6일) 오후 9시 티캐스트 E채널 ‘별거가 별거냐3’에서 확인할 수 있다.(사진제공: 티캐스트)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