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x조우종 항공기 정비 업무 체험, 국내 LCC 항공 1위에 가다

[연예팀] ‘구내식당’이 비행기에 가까이 간다.

10월6일 방송되는 MBC ‘구내식당-남의 회사 유랑기’에서는 국내 LCC 항공 업계 1위를 달리는 J항공을 찾아가, 비행기가 날아오르기까지 어떤 과정이 필요하고 어떤 노력이 필요한지 속속들이 보여줄 예정.

이 과정에서 지금껏 국내 어떤 방송에서도 공개된 적 없는 야간 비행기 정비 현장이 전파를 탄다. 이에 제작진은 5일 야간 비행기 정비 현장이 담긴 깜짝 선공개 영상을 공개해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켰다.

항공사에 있어서 최우선이 되는 것은 ‘안전’이다. 이를 위해 비행기가 이륙하고 착륙할 때마다 전문 인력들이 치열하고 꼼꼼하게 안전 확인을 진행한다. 야간에는 운항을 마친 비행기들을 빠짐없이 점검하고 정비한다. 이를 ‘구내식당-남의 회사 유랑기’가 카메라에 담아낸 것.

최근 녹화에서 김영철과 조우종은 항공기 정비 업무를 체험했다. 두 사람은 비행기가 활주로에 착륙 후 승객들이 모두 내리길 기다린 후, 곧바로 다음 비행을 위해 정비 업무에 돌입했다. 그렇게 빠르고 정확하게 첫 정비 업무 체험을 한 두 사람은 활주로 위 비행기를 향해 엄지손가락을 번쩍 치켜세우는 수신호까지 완벽 마스터해 웃음을 불러 모았다.

한편, 본격적인 비행기 정비 업무는 야간에 진행된다. 캄캄한 어둠을 밝히는 비행기의 불빛, 안전운항을 위해 늦은 시간까지 이어지는 정비사들의 열정과 구슬땀까지. 뜻 깊고 보람찬 체험이 MBC ‘구내식당-남의 회사 유랑기’를 통해 펼쳐질 전망이다. ‘J항공 편’은 금일(6일) 토요일 정오(12시) 방송된다.(사진제공: MBC ‘구내식당-남의 회사 유랑기’)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