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 박해일/사진=한경DB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 박해일/사진=한경DB

'군산' 박해일이 장률 감독 예찬을 펼쳤다.

박해일은 5일 서울시 해운대구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문화홀에서 진행된 영화 '군산:거위를 노래하다'(이하 '군산') 기자간담회에서 "감독님은 배우들의 감정을 탁월하게 보듬는 능력이 있다"고 칭했다.

'군산'은 전직 시인이 돌싱이 된 선배의 아내와 단 둘이 술김에 군산으로 여행을 떠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경주', '동행', '춘몽' 등을 연출한 장률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박해일은 주인공 윤영을 맡았다. 윤영은 전직 시인으로 선배의 아내였던 송현(문소리 분)이 돌싱이 되자 내심 기뻐하며 함께 여행을 떠나는 캐릭터다.

장률 감독은 1962년 중국에서 태어난 연변 출신 감독이다. 박해일과는 2015년 영화 '경주'부터 호흡을 맞춰 '군산'으로 세번째 함께했다.

박해일은 "제가 감독님과 작업하는 것을 보고 감독님의 작업 스타일을 궁금해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많은 사람들이 물어봤다"고 전했다.

박해일은 "배우 입장에서 봤을 때 감독님은 배우들의 감정을 섬세하게 보듬어준다"며 "그런 부분이 저에게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지점"이라고 말했다.

또 "처음 장률 감독님을 만났을 때 섞일 수 없다고 생각했다"고 솔직하게 털어 놓으면서 "호기심이 관심이 되고, 그걸 캐릭터로 풀어내는 능력이 있는 분이었다. 그 작업을 함께 하는 게 저에겐 매력적"이라고 말했다.

장률 감독의 작품관에 대해서도 "공간에서 이야기를 펼쳐내는 능력이 뛰어난 것 같다"며 "전국 팔도를 돌아다니면서 찍으실 것 같다"고 전하며 웃었다.

한편 '군산'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갈라 프리젠테이션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오는 11월에 정식 개봉 예정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