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 박해일/사진=한경DB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 박해일/사진=한경DB

'군산' 장률 감독이 박해일에 대한 신뢰와 애정을 드러냈다.

장률 감독은 5일 서울시 해운대구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문화홀에서 진행된 영화 '군산:거위를 노래하다'(이하 '군산') 기자간담회에서 "이 영화를 처음 기획했을 땐 목포였다"며 "그때부터 박해일 배우와 함께였다"고 작품에 대해 소개했다.

'군산'은 전직 시인이 돌싱이 된 선배의 아내와 단 둘이 술김에 군산으로 여행을 떠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경주', '동행', '춘몽' 등을 연출한 장률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박해일은 주인공 윤영을 맡았다. 윤영은 전직 시인으로 선배의 아내였던 송현(문소리 분)이 돌싱이 되자 내심 기뻐하며 함께 여행을 떠나는 캐릭터다.

장률 감독은 "처음엔 일제 시대 건물이 많다는 목포라는 지역을 놓고 영화를 만들려고 생각했다"며 "누가 목포에 갈까 생각했을 때 떠올랐던 사람이 그냥 박해일 씨였다"고 말했다.

장률 감독은 이어 "박해일 씨와 함께 목포에도 갔다"며 "영화를 찍을 만한 민박집을 찾지 못해 군산에 갔고, 그곳에서 일제 시대 건물들이 더 많이 남아 있어서 군산에서 촬영하는 걸로 최종 결정했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또 "목포보다는 군산이 공간이 주는 질감이 부드러웠다"며 "남녀가 같이 가서 연애하는 이야기가 될 수 있겠다 싶어서 영화에 깃들 다른 배우들을 박해일 씨와 함께 찾았다"고 말했다.

장률 감독은 "다른 배우들은 군산 부터지만 박해일 씨는 경주부터"라면서 특별한 감정도 숨기지 않았다.

한편 '군산'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갈라 프리젠테이션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오는 11월에 정식 개봉 예정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