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율과 결혼' 김동현, 추사랑 예비 시아버지?…추성훈에 사돈 제안 받아

UFC 파이터 김동현이 추성훈에 사돈 제안을 받았다.

2일 방송되는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지난 5월 한밤에서 최초로 결혼소식을 전했던 김동현의 결혼식 현장을 전격 공개한다.

결혼식 하객으로는 격투기 선배들과 강호동, 딘딘, 혜리, 조세호 등 다양한 예능인들이 참석했다. 김동현의 결혼식을 보기위해 하와이에서 왔다는 추성훈은 SNS를 통한 김동현의 사돈제안에 흔쾌히 허락을 했다는 후문.

한편, 한밤에서는 김동현과 송하율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일본에서의 운명같은 첫 만남을 가진 김동현과 송하율에게 2세 계획을 묻자 김동현은 예상치 못한 답변으로 주변을 폭소케 했다. 또, 신부 송하율은 김동현과 결혼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큰 힘이 되어주었을 때라며 눈물을 글썽거렸다.

사회는 붐과 문세윤이 맡았으며 강남이 축가를 불러 결혼식장을 한 번에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결혼식의 마지막은 김동현이 버진로드를 뛰어가며 김동현의 결혼식에서만 볼 수 있는 이벤트도 보여줬다.

11년의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한 김동현과 송하율의 결혼식 현장은 오늘 밤 8시 55분 ‘본격연예 한밤’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