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유이

'하나뿐인 내편' 유이

‘하나뿐인 내편’ 씩씩해서 사랑스러운 유이가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연출 홍석구) 주인공 유이(김도란 역)의 이야기다.

김도란은 ‘하나뿐인 내편’에서 그 동안 지독한 시련을 견뎌야 했다. 눈 앞에서 아버지가 죽었고, 아버지 죽음의 아픔을 채 묻기도 전에 평생 가족으로 알았던 사람들이 진짜 가족이 아니라는 충격적인 사실을 알아버렸다. 그뿐이랴. 27년 동안 엄마라고 불렸던 사람에게 지독한 말을 들으며 집에서 쫓겨나기까지 했다. 이 세상에 덜렁 혼자가 된 것이다.

그러나 김도란은 주저앉아 울고만 있지 않았다. 씩씩하게 자신의 삶을 개척했다. 그토록 원하던 취업을 향해서도 한 걸음 한 걸음 다가섰다. 그런 그녀에게 또 다시 생각도 못한 시련이 찾아왔다. 9월 29일 방송된 ‘하나뿐인 내편’ 9, 10회에서 김도란이 ‘봄앤푸드’ 최종면접을 보지 못한 것이다.

최종면접을 가던 중 김도란은 한 할머니에게 붙잡혔다. 할머니는 다짜고짜 김도란을 자신의 여동생이라 우기며 붙잡았다. 결국 김도란은 최종면접에 늦고 말았다. 그녀는 할머니와 실랑이를 하던 중 놓고 온 휴대전화를 찾기 위해 다시 경찰서를 찾았다. 그곳에서 김도란은 여전히 가족을 찾지 못한 채 불안해하는 할머니를 발견했고, 결국 자신의 집으로 모시고 갔다.

그러나 이 사건은 오히려 김도란에게 전화위복이었다. 김도란이 보살폈던 할머니 박금병(정재순 분)의 정체가 ‘봄앤푸드’ 왕진국(박상원 분) 회장의 어머니였던 것이다. 김도란이 자신의 어머니 때문에 최종면접을 보지 못했고, 실제로 뛰어난 실력을 갖춘 인재라는 것을 알게 된 왕진국은 김도란을 ‘봄앤푸드’ 비서실에 입사시켰다. 먼 길을 돌았지만 결국 김도란이 입사에 성공한 것이다.

김도란 앞에는 늘 꽃길 대신 자갈길이 있었다. 그러나 김도란은 항상 꿋꿋하게 마음을 다잡고 일어섰다. 뿐만 아니라 긍정적인 모습으로 사람들에게 따뜻한 마음까지 담아주고 있다. ‘하나뿐인 내편’ 9~10회에서는 김도란의 착하고 씩씩한 모습이 가득 담긴 회차였다.

유이는 특유의 밝고 사랑스러운 연기로 김도란의 캔디 같은 면모를 담아냈다. 왕진국을 만나고 나오며 기쁜 마음에 지나가는 사람들을 향해 “출근하세요? 저도 출근해요”라며 환하게 미소 짓는 장면은 유이의 통통 튀고 긍정적인 연기, 이미지와 딱 맞아 떨어지며 시청자까지 흐뭇한 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본격적인 출근 후 왕대륙(이장우 분)과 마주치고, 퇴사 당할까 조마조마해 하는 모습 등도 귀엽고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김도란이 입사에 성공했다. 우연인지 필연진지, 김도란은 그 곳에서 친부인 강수일(최수종 분)과 마주하게 됐다. 뿐만 아니라 몇 번이고 얽혔던 왕대륙과의 관계도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처럼 극 중심에 선 김도란을, 그런 김도란의 씩씩해서 사랑스러운 매력을 자신만의 색깔로 밝고 따뜻하게 담아내는 배우 유이를 응원하고 싶다. 그렇기에 ‘하나뿐인 내편’의 다음 이야기가 기다려진다.

한편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은 매주 토, 일요일 저녁 7시 50분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