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사진=방송 캡쳐)

대화의 희열(사진=방송 캡쳐)


‘대화의 희열’ 인요한 교수가 북한을 방문했던 이야기를 꺼낸다.

KBS 2TV ‘대화의 희열’은 시대를 움직이는 ‘한 사람’과 사석에서 만나 대화를 나누는 콘셉트의 토크쇼다. MC 유희열을 필두로 前 청와대 연설비서관 강원국, 소설가 김중혁,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 등 감성과 지성을 두루 갖춘 패널들이 출연해 1인 게스트와 넓고 깊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런 가운데 오늘(29일) ‘대화의 희열’ 네 번째 대화가 방송된다. 이번 대화 상대는 결핵 퇴치를 위해 북한에 총 29번 방문한 인요한 교수가 그 주인공. 인요한 교수는 최초로 한국형 앰뷸런스를 제작한 사람이자, 대한민국 제 1호 특별귀화자이기도 하다. 인요한 교수는 ‘대화의 희열’을 통해 직접 북한을 방문했던 일화를 펼쳐낼 전망이다.

인요한 교수가 북한을 첫 방문했던 것은 1997년. 북한에 앰뷸런스를 기증하기 위해서였다. 이날 인요한 교수는 20년 전 만났던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의 일화, 이후 북한의 결핵 퇴치를 위해 힘썼던 일화 등을 꺼내며, 이념과 사상을 뛰어넘는 의료 행위에 대한 가치, 깨달음을 전했다.

이에 유희열은 실제로 북한을 방문했던 첫인상에 대해 물었다. 인요한 교수는 “한국이 하나 더 있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모두의 가슴을 찡하게 만들었다고. 마침 이날은 남북의 두 정상이 백두산을 방문했던 날이었던 만큼, 대화는 더 깊이 있는 주제까지 이어졌다. 자리에 있던 모두를 울컥하게 만들고, 또 고민하게 만든 인요한의 북쪽 이야기는 무엇이었을까.

때로는 치열한 깨달음으로, 때로는 따뜻한 위로로 다가올 ‘대화의 희열’ 4회 한국의 포레스트 검프 인요한 편은 9월 29일 토요일 밤 10시 45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미방송분까지 더해진 오리지널 버전의 ‘대화의 희열’은 ‘네이버 오디오클립’에서 들을 수 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