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의 매력' 민우혁 "서강준이 고른 수영복 입고 배우들과 해수욕장行"

배우 민우혁이 '제3의 매력' 촬영 분위기를 전했다.

27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서울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민우혁은 "촬영 쉬는 날 하루 있었는데, 다 같이 해수욕장을 가고 싶어했다. 갑작스럽게 간거라 다들 수영복을 안 가져갔다"고 운을 뗐다.

이어 "서강준이 '내가 수영복을 쏘겠다. 단, 골라주는 수영복을 입어라'고 하더라. 해수욕장 놀았던 시간보다. 수영복을 사러 돌아다녔던 기억이 좋았다. 그 일이 친해지는 계기가 되어 촬영 때 더 자연스럽게 임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또 "당시 인증샷 찍었는데 SNS엔 도저히 못 올리겠더라"고 귀띔했다.

대한민국 대표 뮤지컬 배우로 활약해 온 민우혁은 '제3의 매력'을 통해 드라마로 활동 영역을 높였다.

그는 "캐스팅 과정에서 표민수 감독을 여러번 만났다. 작품에 대한 애정도가 얼만큼인지 알 수 있었다. 한참 이야기를 듣고 있는데 내가 미소를 짓고 있더라. 사랑스러운 작품인 것 같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감독님께서 중요한 말을 해주셨다. 배우와 함께 캐릭터를 만들고 싶다고 하더라. 배우로서 설레는 감정이 들었다. 꼭 해보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제3의 매력'은 스물의 봄, 스물일곱의 여름, 서른둘의 가을과 겨울에 만난 두 남녀, 온준영(서강준)과 이영재(이솜)의 12년 연애를 그린 로맨스 판타지 드라마다. 영화 '감기' 박희권 작가와 영화 '멋진 하루' 박은영 작가가 공동 집필했고, 드라마 '풀하우스', '그들이 사는 세상', '프로듀사' 표민수 PD가 연출을 맡았다. 오는 28일 금요일 밤 11시 JTBC에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