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tvN ‘현지에서 먹힐까?’ 방송 캡처

사진=tvN ‘현지에서 먹힐까?’ 방송 캡처

사진=tvN ‘현지에서 먹힐까?’ 방송 캡처

tvN ‘현지에서 먹힐까?’에서 이연복 셰프의 짜장면·탕수육 판매 전략이 통했다. 김강우는 연신 요리에 집중하며 ‘면부석’에 등극했다.

22일 방송된 ‘현지에서 먹힐까?’에서는 이연복 셰프와 서은수, 김강우, 허경환이 짜장면과 탕수육 판매에 도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현지에서 이연복 셰프를 알아본 한 현지인 일행을 시작으로 손님들이 몰려들었다.

식사를 한 손님들은 “먹었던 한국 음식 중 제일 맛있다”라며 칭찬했다. 또 다른 일행은 “만점이다”라며 한국말로 칭찬을 하기도 했다. ‘한류 팬’이기때문에 한국말을 할 줄 알았던 것. 이어 이들은 면요리를 하고 있는 김강우를 바라보며 고개를 갸웃거렸다. 곧 “설마 배우가 여기서 이렇게 쓸쓸하게 요리를 하고 있지 않겠지”라며 다시 음식에 집중했다.

‘현지에서 먹힐까?’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