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3’ 김태원, “아내가 없다면 삶의 의미 잃고 죽을 것 같아”

[연예팀] 김태원이 진심이 담긴 말로 아내의 눈시울을 적신다.

9월22일 방송되는 E채널 ‘별거가 별거냐3’에서는 김태원이 말하는 아내 이현주와 결혼부터 별거에 대한 이야기까지 솔직 담백한 취중토크가 공개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 김태원은 친구와 늦은 밤 술자리를 함께하며 아내 이현주와 35년을 함께 지냈는데 아직도 보고 싶냐는 질문을 받는다. 이에 김태원은 “‘보고싶다’는 개념이 아니라 없으면 내가 죽을 거 같은 느낌”이라고 답해 현장에서 지켜보던 MC 박지윤은 물론, 모든 아내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이어 김태원은 “아내가 존재하니까 버티는 거지 아내가 없다면 내 삶의 의미를 잃고 죽을 것 같아”라는 말로 아내 이현주의 눈시울을 붉게 만든다.

한편, 많은 이들의 가슴을 설레게 함과 동시에 공감을 얻으며 명언제조기로 떠오르고 있는 김태원과 아내 이현주의 영화 같은 일상은 금일(22일) 오후 9시 E채널 ‘별거가 별거냐3’에서 확인할 수 있다.(사진제공: 티캐스트)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